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강판, 무려 6실점하며 3회초 강판당해





 

‘류현진 강판’‘다저스 디트로이트’.



류현진(27·LA 다저스)이 6실점을 하며 3회초 강판당했다.



류현진은 9일(한국시각)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인터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2.1이닝까지 72개의 공을 던지며 10피안타 2볼넷 6실점을 기록했다.



2회까지 무려 5실점을 한 류현진은 2회말 병살을 만들어 내며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5-5 동점으로 2회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3회 류현진은 선두타자부터 좌익수 쪽 2루타를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고 후속타자에게 볼넷-희생번트로 1사 2,3루의 위기에 빠졌다. 이어 라자이 데이비스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으며 결국 5-6 역전타를 허용했다.



결국 류현진은 3회 1사 1,3루의 잔루를 남겨두고 제이미 라이트와 교체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류현진 강판’‘다저스 디트로이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