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홍원 "관피아 척결 팀 만든다" … 검·경·국세청 포함

정홍원 총리
정홍원 국무총리가 세월호 참사 후속 대책과 관련, “민간 각계가 폭넓게 참여하는 ‘국가 대개조 범국민위원회’(가칭)를 구성해 국가개조를 위한 민관 합동 추진체계를 만들겠다”고 8일 밝혔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유임된 뒤 처음 한 언론 브리핑에서다. ‘식물 총리’에서 벗어나 의욕적으로 국정을 총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이번에야말로 많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안전사고가 더 이상 재발하지 않도록 확실한 시스템을 갖춰야 하며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를 척결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범국민위원회 산하에 공직개혁·안전혁신·부패척결·의식개혁 등 전문 분과를 두고 국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면서 의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실행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가 민간 출신과 공동으로 범국민위원회 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 총리는 안전혁신과 관련, “안전 대한민국의 청사진이라고 할 수 있는 ‘안전혁신 마스터플랜’을 마련하고 위원회를 통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 내년 2월까지 완성하겠다” 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소위 ‘관피아(관료마피아)’ 척결 등 공직개혁을 위한 과제도 강력히 추진하고 이런 공직개혁의 제도적 틀을 7월 중 갖추도록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정부조직법과 공직자윤리법, 부정청탁금지법 등의 조속한 통과도 국회에 요청했다. 철도시설공단 비리와 원전·체육계 비리 등을 거론하며 “별도 팀을 구성해 이런 부정부패를 반드시 척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검찰·경찰·국세청 등을 포함한 각 부처 관료로 구성한 부정부패척결팀은 사정(司正) 기능까지 가진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