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센텀 ~ 송정 직행토록 장산에 새 길 뚫을 것"

백선기(67·새누리당·사진) 부산 해운대구청장은 부산시의원 출신이다. 지난 2002년부터 올해 5월 말까지 12년 동안 4·5·6대 시의원을 지냈다. 집행부를 견제하다가 정책을 만들고 펼치는 쪽으로 입장이 바뀐 것이다.

 “같은 현상이라도 자리 따라 보는 눈이 많이 달라졌다”는 게 그의 말이다. 당선 뒤 부산지법 동부지원과 부산지검 동부지청을 기관 방문했을 때를 예로 들었다. 시의원일 때 보이지 않던 운동장이 눈에 들어왔다. 야간에 주민을 위해 개방하면 300여 대의 차를 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법원과 검찰 측에 운동장 야간개방을 건의해 긍정적 답변을 들었다고 한다. 노인을 위한 그룹 홈 도입, 경력 단절자를 위한 기술교육원 설립, 보훈회관 설립, 노인회관 현대화 등이 그의 공약이다.

 - 시의원 경험을 구정에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

 “업무보고를 받으며 창의적인 자세를 요구하고 능력위주 인사를 할 것을 밝혔다. 사업을 벌일 때도 국·시비 확보방안을 먼저 생각하라고 했다. 공무원이 어려움을 헤치고 나가야 구민들이 편해진다. 시의원을 하면서 경험한 것들이다.”

 - 해운대의 교통난이 심각한데 해소방안은.

 “빨리 할 수 있는 도로 확장부터 하겠다. 광안리쪽으로 오가는 수영 1·2호교를 넓히겠다. 지방비 확보가 힘들어 혼잡도로 인정을 받아 국비를 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병목현상이 심한 동부아파트 앞 도로변을 정비해 숨통을 틔우겠다. 동래쪽 수영 4호교에서 해운대 중심가를 지나지 않고 장산 밑을 지나 송정으로 바로 빠지는 도로 신설을 추진한다. 피서철에는 요트경기장과 벡스코 별관 주차장에 피서 차량을 댈 수 있도록 하고 해수욕장까지 셔틀버스 운행을 검토하고 있다.”

 - 저소득층이 많은 반송·반여동과 신도시의 격차 해소방안은.

 “시의원 할 때 지역구가 반송·반여동이었다. 누구보다 사정을 잘 안다. 저소득층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석대동 그린벨트 지역 330만㎡(약 100만 평)에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 석대동 하천 둔치에 수영장과 눈썰매장을 만들겠다. 신도시 지역의 편의시설도 확충할 계획이다.”

 - 해운대 해안 초고층 아파트의 화재 대책은.

 “전국의 초고층 아파트 70%가 해운대에 있다. 불이 난 곳을 겨냥해서 물을 쏠 수 있는 소방헬기 도입 같은 장비 확충을 추진하겠다. 이 헬기 한대 가격이 200억원쯤 하니 예산이 문제지만 방법을 찾겠다.”

 백 구청장은 올해 104살 된 장모를 모시고 산다. 1974년 결혼 이후 40년째다. 선거 홍보물에 장모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려 나이 많은 유권자에게 감동을 줬다. 유치원을 운영하는 부인 황귀순(65)씨와 사이에 두 아들을 뒀다. 큰아들(39) 부부는 문화방송 기자이고, 작은아들(37)은 사회복지사로 일한다.

김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