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션 예약, 천재지변 땐 당일 취소해도 전액 환불

휴가를 위해 펜션을 예약했더라도 천재지변이 있을 경우 당일 취소해도 예약금 전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 밝혀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접수된 펜션이용 피해 165건을 분석한 결과 계약해제 관련 피해가 138건으로 83.6%를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소비자가 예약을 취소할 때 사업자가 자체 환급규정을 내세워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한 경우가 76건, 계약금 환급을 거부한 경우가 62건이었다. 특히 이 가운데 11건은 태풍이나 집중호우 등 기상 악화로 펜션이용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는데도 환급을 거부한 사례다. 소비자원 측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기상청 주의보나 경보 발령 등 기후변화로 이용이 불가능한 경우 당일 계약을 취소해도 계약금 전액을 환급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인 경우에도 성수기 주중을 기준으로 사용예정일 10일 전 또는 계약체결 당일 취소 시에는 계약금 전액을 돌려줘야 한다.



예약일 7일 전에 취소할 때에는 총요금의 10% 공제 후 환급, 예정일 5일 전 취소 시 30%를, 3일 전 취소 시에는 50%, 1일전이나 당일 취소시에는 총요금의 80%를 공제한 후 환급해야 한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펜션 계약 전에 환급·위약금 관련 규정을 파악하고, 해당 펜션이 소재지 시· 군·구청에 신고된 업체인지 확인해 분쟁 발생에 대비하라”고 조언했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