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감원, 감사원 측 요청 수용 … 국민카드 정보유출 제재 유보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의 징계가 오는 24일 함께 결정된다. 그러나 임 회장의 징계 사안 중 하나인 국민카드 고객정보 유출 사건에 대한 제재는 감사원 요청에 따라 다음달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종합감사 마무리되는 8월 이후로
임영록·이건호 징계는 24일 결정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17일과 24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임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에 대한 제재를 확정하기로 했다. 임 회장과 이 행장은 ▶주 전산기 교체 관련 내부 갈등, ▶국민은행 도쿄지점 대출비리 의혹, ▶국민카드 고객정보 유출 사건 등과 관련해 중징계 대상이라는 사전 통보를 받은 상태다. 금감원은 그러나 이 중 임 회장과 관련이 있는 국민카드 정보유출 사건 제재는 다음달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앞서 감사원은 “국민카드 등 카드 3사의 고객정보 유출과 관련해 금융위원회·금감원에 대한 종합감사가 8월에 마무리될 예정이므로, 결과를 지켜본 뒤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금감원에 요청했다. 이 사안은 감사원의 부당한 외압 행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도 논란이 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수현 금감원장이 7일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라 적절히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만큼 국민카드 사안은 추후 논의될 전망”이라며 “그러나 임 회장은 주 전산기 교체 관련 사안만으로도 중징계 대상이라 24일에 징계를 받게 될 것”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ING생명보험의 자살보험금 미지급 사안에 대한 제재 논의도 다음달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