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제8호 태풍 너구리 접근으로 피항한 선박들











































기상청은 제8호 태풍 너구리가 8일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24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25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 초속 51m/s, 시속 184km/h의 매우 강 상태로 북상중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너구리 북상에 따라 오늘 경상남북도 일부지역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mm의 비가 내릴 것을 전망했다. 내일과 모레(10일) 태풍의 직, 간접적인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 경남 동해안에 시간당 3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태풍 너구리가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치자 부산항 5부두에는 피항한 선박들로 가득 차 있다.

전남 진도 팽목항에는 태풍피해에 대비해 관계자들이 텐트 및 시설물을 철거하고 있다. 이 시설물은 태풍이 지나간 뒤 다시 설치된다. [송봉근 기자, 프리랜서 오종찬, 뉴스1·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