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중 리포트] 퓰리처상 사진전

전쟁 속 폭탄의 열기에 옷이 타버려 울부짖는 소녀, 테러로 두 다리를 잃었지만 침상에 의연하게 누워있는 청년의 모습.

‘언론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퓰리처상의 보도사진 속 장면입니다.

지구 곳곳의 전쟁과 기근, 테러와 희망의 현장을 담은 수상작품들은 70여 년이 지난 지금 세계의 거대한 근현대사 기록 창고가 됐습니다.

단 한 장의 이미지로 생생한 세계사를 품고 있는 퓰리처상의 보도부문 수상작들을 소개합니다.

World Trade Center Attack | 저스틴 레인 | The New York Times
1. 세계무역센터 공격

[2001년] 역사적 사건 2001년 9월 11일 이슬람 테러 조직인 알 카에다가 미국 뉴욕의 세계무역센터와 워싱턴 국방부를 공격한 사건.4대의 항공기를 납치해 건물을 향해 돌진했고 이로 인해 세계무역센터 건물이 붕괴되고 민간인 수천명과 항공기 탑승 승객 266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진기자의 말 “비행기가 빌딩에 부딪히는 모습은 보지 못했지만, 카메라에 둥그런 불꽃이 잡혔습니다. 셔터를 누르며 불꽃이 ‘폭탄’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Vietnam - Terror of War | 닉 우트 | The Associated Press
2. 베트남-전쟁의 테러

[1972년] 역사적 사건 1972년 6월 8일 베트남 전쟁 중 베트콩을 소탕하기 위한 베트남 정부의 네이팜탄이 실수로 민간인 마을에 떨어졌다. 접촉하는 모든 것에 붙어 타오르는 특성을 가진 네이팜탄으로 인해 집과 사람이 불타올랐다. 수많은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기자의 말 “소녀의 옷은 네이팜 탄에 불타 떨어져 나갔고, 눈은 고통으로 흠뻑 젖어있었습니다. 팔을 벌린 채 다가와 ‘너무 뜨거워요. 제발 저를 도와주세요’라고 말했어요.”

Old Glory Goes Up on Mt. Suribachi | 조 로젠탈 | The Associated Press
3. 성조기, 수리바치 산에 게양되다

[1945년] 역사적 사건 1945년 2월 23일 2차 세계대전 중 가장 처절한 전투 중 하나로 손꼽히는 이오지마 섬의 전투에서 미국 해병대가 섬의 남쪽 끝에 있는 수리바치 산을 장악했다. 전투는 완전히 끝나지 않았지만 6명의 해병대가 성조기를 게양했다.

사진기자의 말 “처음에는 일장기가 내려오고 성조기가 올라가는 모습을 찍을 생각이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웠죠. 그래서 성조기가 올라가는 모습만 찍기로 했습니다.”

4. 코소보 탈출

Fleeing Kosovo | 캐롤 구지 | The Washington Post

[2000년] 역사적 사건 1998년부터 코소보 내 알바니아인과 세르비아인 사이에서 충돌과 분쟁이 시작됐다. 이어 1999년 코소보 전쟁이 일어나자 민간인들은 코소보를 떠나 마케도니아와 알바니아로 대거 이동한다. 난민캠프는 물과 식량이 부족했고 두 달이 넘게 국경을 넘지 못하고 소지품을 압수당한 채 입국을 기다려야 했다.

사진기자의 말 “난민캠프 울타리를 사이에 두고 아기의 가족이 상봉했습니다. 가족은 울타리 너머로 두 살배기 아기를 건넸어요. 아기는 철조망을 넘어 사랑하는 조부모의 손으로 미끄러졌죠.”

Boston Marathon Bombing | 조쉬 해너 | The New York Times
5. 보스턴 마라톤 폭발

[2014년] 역사적 사건 2013년 4월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서 열린 보스턴마라톤 대회 도중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결승점 근처에서 두 차례 일어난 폭발로 260여 명이 부상하고 3명이 사망했다. 범인은 러시아 체첸공화국 출신의 형제로 밝혀졌으며 형은 검거 중 사망했고 동생은 중상을 입고 체포됐다.

사진기자의 말 “바우먼의 어머니와 병원 관계자가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바우먼은 취재에 응했죠. 두 다리를 잃었지만 이를 이겨내는 그가 보여준 용기있는 모습에 커다란 감동을 받았어요.”

Korean War | 맥스 데스포 | The Associated Press
6. 대동강철교

[1950년] 역사적 사건 1950년 12월 12일 한국전쟁 중 북진하던 유엔군이 중공군의 개입으로 평양을 포기하고 남하하면서 중공군의 추격을 막기 위해 대동강 철교를 폭파했다. 피난민들은 한겨울의 대동강을 맨몸으로 헤엄쳐 폭파된 다리를 기어올라 강을 건넜다. 많은 사람들이 다리에서 떨어져 다치거나 숨졌다.

사진기자의 말 “엄청난 광경이었어요. 다리 기둥을 기어오르던 사람들과 다리 기둥 모두 얼음장 같은 물에 잠겨버렸습니다.”

퓰리처상 사진전 - 순간의 역사, 끝나지 않은 이야기 역대 퓰리처상 수상 사진들을 연도별로 소개한다. 국내에서 3번째 전시이며, 2010년 공개됐던 145점에서 올해 234점으로 작품 수가 대폭 늘었다. 전시장 내에 수상자의 인터뷰와 수상작의 다큐멘터리가 영상으로 실시간 상영돼 관객의 이해를 돕도록 꾸몄다. 한국전쟁을 주제로 1951년 수상한 사진기자 맥스 덱스포의 한국전쟁 특별전도 제3전시관에서 선보인다.

기간 6월 24일~ 9월 14일(매월 마지막주 월요일 휴관) / 장소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 관람시간 오전 11시~오후 8시 / 입장권 성인 1만2000원, 중·고생 1만원, 초등·유아 8000원 / 문의 1644-6013 / 홈페이지 www.pulitzerprize.co.kr

퓰리쳐상 수상작 뒷 이야기

미안해요, 시상식까지 갈 여비가 없네요 불타는 호텔을 촬영한 아마추어 카메라맨 아놀드 하디는 1948년 수상자로 선정된 뒤에도 뉴욕행 버스 티켓을 살 돈이 없어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아마추어 사진가로는 최초의 수상자였지만 이후에도 전문 사진가 대신 평범한 직업의 길을 택했다.

행복하기를 … 사와다 베트남 전쟁 중 아이들을 데리고 강물을 헤엄쳐 가는 두 어머니를 촬영한 1966년 수상자 쿄이치 사와다는 퓰리처상을 수상한 직후 자신의 사진 한 장만 들고 베트남을 다시 방문해 사진의 주인공을 수소문했다. 가족을 찾아내 상금을 절반씩 이들에게 나눠준 뒤 ‘행복하기를’이라는 말을 남기고 떠난 그는 4년 뒤 캄보디아 취재에서 살해당했다.

이제는 이름을 밝혀도 되겠지요 이란의 무자비한 학살장면을 찍은 사진기자는 1980년 수상한 뒤에도 생명의 위협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그로부터 16년이 흐른 뒤에야 비로소 자신의 이름을 자한지르 라즈미라고 밝혔다.

도와주지 못해 너무나, 너무나 미안하다 굶주린 수단 어린이가 숨지기를 기다리는 독수리를 촬영한 1994년 수상자 케빈 카터는 아이를 구하지 않고 사진을 찍었다는 세상의 비난에 시달렸다. 개인적인 문제까지 겹쳐 스트레스가 심했던 그는 ‘아이를 안아주지 못해 너무나, 너무나 미안하다’는 말을 남기고 34세의 나이에 자살했다.

퓰리처상이란 1917년 창설된 미국의 권위있는 보도·문학·음악상(보도사진부문은 1942년 신설). 미국 언론인 조셉 퓰리처의 기부금을 바탕으로 제정됐다. 매년 총 21개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컬럼비아대학교 언론대학원에 소속된 퓰리처상 선정위원회가 매년 4월 수상자를 발표하고, 같은 대학에서 5월에 시상식을 연다. 수상자에게는 1만 달러의 상금을 지급한다. 언론 부문은 미국 신문사에서 활동해야 수상 자격이 있으며 그 외 부문은 미국 시민이어야 수상할 수 있다.

이명하 학생기자의 취재 후기
막연했던 베트남 전쟁, 가슴에 와 닿아


이명하 학생기자
가장 인상깊었던 작품은 2014년에 수상한 ‘보스턴 마라톤 폭발’이었어요. 여자친구를 기다리다가 폭탄 테러로 두 다리를 잃고 침대에 누워 있는 남자의 사진이죠. 끔찍한 모습이었지만, 지금은 재활운동을 하여 의족으로 걸을 수 있다니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케냐 나이로비 웨스트게이트몰 테러사건 현장을 담은 사진도 인상적이었어요. 엄마와 아이들이 바닥에 엎드린 채 숨어있는 모습에서 당시 현장이 얼마나 끔찍했을지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베트남 전쟁을 소재로 한 사진이 60~70년대 퓰리처상을 많이 수상했기에 그와 관련된 사진이 많이 보인 것도 특이했어요. 베트남 전쟁에 대해서 이제까지는 막연하게 ‘북베트남이 나쁘다’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이번 취재를 준비하고 공부하면서 전쟁이란 어느 한 쪽의 잘못만으로는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잘못된 이념 대립이 애꿎은 민간인에게 엄청난 피해를 가져왔다는 사실도 슬펐어요. 베트콩을 소탕하기 위해 미군이 떨어뜨린 네이팜탄에 살이 타들어가며 살려달라고 부르짖는 소녀의 사진이 떠올라 마음이 아파요.

근현대 세계사에 관심이 많은 저에게 이번 취재는 아주 좋은 기회였어요. 퓰리처상에 대해 알게 되기 전까지는 TV나 신문에서 다급한 상황에 처해 있는 사람들의 사진이나 영상을 보면서 ‘저걸 얼른 가서 도와줘야지 사진이나 찍고 있나’하는 생각을 할 때가 많았어요. 하지만 전시회를 보면서 누군가는 알려야 하는 일이고, 사람들이 현재 어디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아야 하기에 긴박한 상황에도 셔터를 누를 수밖에 없는 보도기자들의 갈등을 느꼈어요. 약간 숙연해지기도 했습니다. 전시회를 둘러보며 참 많은 것을 생각하고 느꼈어요. 근현대사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이라면 꼭 한 번 가보라고 권하고 싶어요. 2차 대전 이후 간략한 세계사와 한국전쟁에 관해 조금만 공부하고 간다면 더욱 더 의미 있는 관람이 될 것 같아요.

정리=이지은 기자
동행 취재=이명하(경기도 현일초 4) 학생기자
사진=우상조 인턴기자
도움말=김희원 한가람디자인미술관 도슨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