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 춤바람 난 분수


장마도 오락가락 무더운 여름 날입니다.

따가운 햇볕을 피해 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귀에 익은 음악 소리,

우면산 숲을 배경으로 분수가 멋진 춤을 추더군요.

정오의 뜨거운 열기를 식혀주는 시원한 물줄기,

땡볕의 아이들도 덩달아 신바람이 났습니다.

-서울 예술의전당





조용철 기자의 포토에세이 ‘마음 풍경’은 세상의 모든 생명과 만나는 자리입니다. 그 경이로운 삶의 의지에서 내일의 꿈과 희망을 찾습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