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자 단맛에 체질개선 소홀, 저금리 지속되자 휘청

지난 4월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금감원장-시중은행장 간담회에서 행장들이 최수현원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초 한 시중은행 지점장이 자택에서 목을 맸다. 지점장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고 다른 지역본부 ‘업무추진역’으로 대기발령을 받은 뒤였다. 업무추진역에 배치되면 연봉이 깎인다. 각종 여·수신, 신용카드 영업에서 일정한 실적을 내야 현업으로 복귀할 수 있다. 사실상 퇴출 통보를 받은 셈이었다. A은행 한 지점장은 “하루 영업을 마치면 내부 전산망에 1등부터 꼴찌까지 그날 등수가 게시된다”며 “은행원들 사이에 ‘성과 목표에 남북 통일을 넣었다면 진작 통일됐을 것’이라는 자조 섞인 농담이 오갈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실적 압박’이라는 말에는 위기에 처한 은행업의 현실이 함축적으로 녹아 있다”고 했다.

[흔들리는 금융산업] 은행·금융지주

 은행 위기의 출발은 저금리에서 시작된다. ‘돈의 값’이 싸지면서 수익률이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국내은행이 벌어들인 당기순이익은 3조9000억원. 2011년 11조 8000억원에 비하면 2년 만에 3분의 1토막이 났다. 순이자마진(NIM)은 올 1분기에 2009년 이후 처음으로 2% 아래로 추락했다. 은행이 고유 업무인 예금·대출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이 줄었다는 의미다. 윤창현 금융연구원장은 “예대 마진 외에 뚜렷한 수입원이 없는 상태에서 저금리라는 직격탄을 맞았다”며 “매일 여름일 줄 알고 두꺼운 옷을 준비 하지 않고 있다가 갑자기 가을을 맞아 덜덜 떨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손쉬운 예대 마진에 지나치게 의존해 온 점도 위기를 부추겼다. 은행의 수입원은 크게 예대 마진과 수수료 수입으로 나뉜다. 외국 은행의 경우 이자 수입 대 수수료 수입의 비율이 5대 5가량 된다. 그러나 국내 은행은 9대 1의 비율로 이자 수입 의존도가 높다. 글로벌 저금리시대에 국내 은행들이 더 휘청거리는 이유도 이런 수익구조에서 비롯된다. 수수료 수입 부진은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운용사례를 보면 금세 알 수 있다. 시중은행들은 2012년 ATM 운영으로 844억원 손실을 봤다. ATM 한 대당 166만원씩 적자가 난 셈이다. 시중은행의 한 임원은 “임대료, 냉·난방비, 관리비 등을 내고 나면 적자가 심각하지만 어느 은행도 여론 재판이 무서워 ATM 수수료를 현실화하겠다는 말을 먼저 꺼내지 못한다”며 “대신 강남역 사거리나 대형 건물 1층처럼 임대료가 비싼 지역부터 조용히 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리가 낮아도 대출액이 늘면 일정 수익을 유지할 수 있지만 경제 성장이 더디면서 이마저도 어려워졌다. 저금리로 대기업은 회사채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됐다.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기업은 쌓아 둔 현금이 많아 은행 문을 두드릴 일조차 없다. 중소기업을 발굴해야 하는데 부동산담보대출에만 주력하다 보니 심사능력은 퇴화됐다. 성공할 기업을 알아볼 ‘안목’을 기르지 못한 것이다. 윤 원장은 “1998년 외환위기를 겪은 뒤 국내 은행들은 기업금융을 기피하는 대신 달아오르는 부동산 시장에 편승해 손쉽게 돈을 벌면서 실력을 축적할 기회를 놓쳤다”며 “성공할 기업을 골라내기 어렵다 보니 일부 우량 기업에만 대출이 몰리고, 그러다 보니 중소기업 간에도 부익부빈익빈이라는 또 다른 문제를 낳게 됐다”고 말했다.

 안목 부족은 수익성이 높은 신용대출을 늘리지 못하는 원인이기도 하다. 신용대출은 심사능력만 갖추면 고수익 서비스가 된다. 그러나 옥석을 골라낼 자신이 없으니 신용대출을 늘릴 수 없다. 윤 원장은 “금리는 누가 원금을 안 갚을지 모르기 때문에 받는 보험의 성격도 있어서 신용도에 맞춰 책정해야 하지만 국내 은행들은 ‘고리대금업 한다’는 비판을 의식해 수익률이 낮더라도 상환능력이 확실하거나 담보가 있는 쪽을 택한다”고 설명했다. 안정적인 운용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은행은 외형 경쟁에 치중할 수밖에 없다. 경쟁은 높은 예금 금리와 낮은 대출 금리 구조를 만들었고 수익성은 나빠지는 악순환이 반복됐다. 은행이 돈을 벌어야 부실 채권을 떨고 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데 수익성이 안 좋아지면서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수익성 확보를 위해 비용을 낮추는 방법이 있지만 이것도 쉽지 않다. 노조의 반대가 강력해 지점을 통폐합하거나 급여를 낮추는 일은 속도를 내지 못한다. 외국계인 씨티와 스탠다드차터드(SC)은행이 국내 사업을 대폭 축소하고 있는 것도 경직된 인건비 때문이다.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은행은 ‘정보기술(IT)의 발달’이라는 새로운 적군을 만났다. 카카오톡은 올 하반기 중 하루 최대 10만원까지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내놓은 재테크 펀드상품 위어바오(餘額寶)엔 1년 만에 5741억 위안(약 93조원)이 몰렸다. 구글은 지난해부터 새 버전의 ‘구글 지갑’을 통해 e메일 주소만으로 모바일 송금이 가능하도록 했다. SNS를 통한 금융서비스는 ‘창구→ATM→인터넷뱅킹’에 이은 ‘제4의 지급 혁명’으로 평가 받는다. 기술 진보가 은행의 수입기반을 잠식하고 있는 것이다. SNS 전문가인 박용후 피와이에이치 대표는 “요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 사이에 가장 주목받는 분야가 결제시스템 쪽”이라며 “‘앞으로 은행은 은행 없는 은행이 될 것’이라는 빌 게이츠의 예언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암울한 상황은 은행원들의 사기를 떨어뜨리면서 금융사고로 이어지고 있다. 올 들어서만 1억여 건의 정보 유출에 KT ENS 사기 대출, 일본 도쿄지점 부당 대출 등 금융사고가 줄을 이었다. 사고의 규모도 대형화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국민은행에선 직원 한 명이 110억원을 횡령했다. 지난 4월엔 팀장급 직원이 부동산개발업자에게 1조원 규모의 허위 입금확인서를 발급해 주기도 했다. 윤 원장은 “앞날이 안 보이니 조직에 대한 충성도와 도덕성이 떨어지고 한탕주의가 고개를 든다”며 “은행의 위기가 금융기관에 대한 신뢰의 위기로 이어지면 결국 부메랑이 돼 국민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