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운도 아들 루민 “준비 많이 했는데…사랑 못 받아”

[사진 MBC 캡처]




 

‘설운도 아들 루민’.



설운도 아들 루민이 가수 활동과 관련해 고충을 털어놨다.



5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에는 가수 설운도와 아들 루민이 출연했다.



루민은 보이그룹 엠파이어에 소속돼 활동 중이다. 루민은 엠파이어가 국내에서 호응을 얻지 못한 것에 대해 “준비한 것 만큼 많은 분들이 사랑 주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에 대한 속상함도 있고 정해져 있는 계획이 없으니까 좀 걱정된다. 아무래도 앨범이 언제 나올지 모른다는 기다림이 힘들다”고 밝혔다.



또 “일단 한국에서 활동은 끝나는 것 같고 해외 공연을 시작하게 됐다. 개런티보다 자선공연의 형식인데 마음가짐이 다르더라”고 해외 활동 계획을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설운도 아들 루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