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다비드 루이스, 네이마르 척추골절 부상에 “슬픔에 잠긴 상태”





 

‘네이마르 부상’.



브라질 선수 다비드 루이스(27)가 네이마르(22)의 척추골절 부상에 대해 언급했다.



다비드 루이스는 축구전문 매체 골닷컴 미국판의 인터뷰에서 “네이마르의 출전이 어렵게 돼 슬픔에 잠긴 상태다. 네이마르는 훌륭한 사람이자 훌륭한 선수다. 네이마르의 이번 부상에 대해 모든 사람들이 슬퍼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4강전에서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우리가 우승해서 네이마르와 자축할 수 있다면 최고의 순간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네이마르는 5일 오전 5시(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탈레자의 카스텔랑 경기장에서 열린 8강전에서 콜롬비아 선수 후안 카밀로 수니가(29)의 무릎에 허리를 가격당하며 척추골절 부상을 입었다.



대표팀 주치의 호드리고 라스마르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네이마르 선수의 척추 부위에 골절이 있다. 수술이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물리치료를 해야 하며, 통증이 있기 때문에 휴식을 취해야 한다. 경기에 나갈 수 있는 상태는 아니다”고 밝혔다.



4강에 진출한 브라질은 9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온라인 중앙일보

‘네이마르 부상’. ‘네이마르 부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