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브라질] 네이마르 부상, 주치의 “척추골절…물리치료와 휴식 필요”

[사진 KBS 캡처]




 

‘네이마르 부상’. ‘네이마르 부상’.



브라질 선수 네이마르(22)가 8강전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



브라질은 5일 오전 5시(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탈레자의 카스텔랑 경기장에서 열린 8강전에서 콜롬비아를 2-1로 꺾고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브라질은 이날 네이마르 선수를 잃었다.



네이마르는 종료 직전인 후반 43분, 콜롬비아 선수 후안 카밀로 수니가(29)의 무릎에 허리를 가격당하며 부상을 입었다.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네이마르 선수가 허리 부상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대표팀 주치의 호드리고 라스마르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네이마르 선수의 척추 부위에 골절이 있다. 수술이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물리치료를 해야 하며, 통증이 있기 때문에 휴식을 취해야 한다. 경기에 나갈 수 있는 상태는 아니다”고 전망했다.



앞서 네이마르는 칠레와의 16강 전에서 상대 선수에게 허벅지를 걷어차이며 부상을 입었다. 당시 펠리프 스콜라리(66)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네이마르 선수가 경기에 출전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전망했으나, 그는 8강전에 출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네이마르 부상’. ‘네이마르 부상’. ‘네이마르 부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