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씨 '뇌물장부'에 김형식 20여 차례 등장

김형식
김형식(44·구속) 서울시의원의 살인교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살해당한 강서구 3000억원대 재산가 송모(67)씨가 생전에 작성했던 금전출납장부를 확보해 조사 중이다.



'살인 청부' 김 시의원에게 건넨 돈
5억2000만원보다 7000만원 많아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3일 송씨의 가족으로부터 장부 전체를 제출받아 사용내역을 캐고 있다. 경찰은 지난 3월 송씨의 사무실 개인금고에서 이 장부를 발견했다. 이후 김형식 의원이 언급된 내용만 복사한 문서를 송씨 가족으로부터 제출받았다. 경찰은 이 복사본을 수사기록에 포함시켜 검찰에 넘겼다. 하지만 검찰은 송씨 가족에게 장부 전체 제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부에는 송씨가 1992년부터 만난 사람의 이름과 지출한 돈의 내역이 상세히 적혀 있다. 장부에는 김 의원은 물론 다른 정치인·공무원의 이름이 다수 적혀 있다고 한다. 송씨는 자신이 사 먹은 우유 값 500원도 적어놓을 정도로 꼼꼼하게 장부를 기록했다. 장부에는 김 의원이 20여 차례 등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에게 건네진 돈은 그가 김 의원에게 써준 차용증에서 확인된 5억2000만원보다 7000만원가량 더 많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송씨가 과거에는 장부를 꼼꼼히 적다가 사기 혐의로 송사에 휘말린 2008년부터는 대외활동을 하지 않아 김 의원 외 내용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 장부를 토대로 김 의원이 송씨의 사업을 도와주는 조건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에 대해 집중 수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 3일 김 의원에게 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를 추가해 검찰로 송치하려 했지만 수사시간이 부족해 살인교사 혐의만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의원의 구속기간이 10일에 불과해 살인교사 혐의를 입증하는 것도 벅찼다”며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하려면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 부분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 의원의 살인교사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간접 증거는 충분히 확보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송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팽모(44·구속)씨와 김 의원 간 통화내역과 5억2000만원을 빌려준 차용증 등이 근거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