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차기전투기 후보 F-35 97대 비행 중지

미 국방부는 3일(현지시간) 미군이 보유한 F-35 전투기 97대 전체에 대한 엔진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검사가 끝날 때까지 F-35 전투기의 비행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플로리다 에글린 공군기지에서 이륙 도중 화재가 난 F-35A 전투기의 엔진에서 문제점이 발견된 데 따른 것이다.



이륙중 엔진 화재로 안전 점검

F-35 기종은 한국의 차기 전투기 단독 후보로, 일본·캐나다·이스라엘 등도 구매를 계획하고 있다. 호주·이탈리아·네덜란드·노르웨이·터키는 이미 주문을 했다. 한국 정부는 미국 측에 사고 원인에 대한 설명을 공식 요구했다.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달 13일에도 미 해병대 보유 F-35B 전투기 엔진 내부에서 기름이 새는 사고가 발생해 F-35 전투기 전 기종에 대해 전수조사를 했다. 



워싱턴=박승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