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너구리 북상, 점차 세력 강해져…진로 분석해보니

‘태풍 너구리 북상’. [사진 기상청]




‘태풍 너구리 북상’.



8호 태풍 너구리가 괌에서부터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태풍 너구리가 오는 8일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고, 9일에는 일본 큐슈 서쪽 해상을 따라 계속 북상할 것”이라고 4일 전했다.



북상 중인 태풍 너구리는 현재 중심기압 998hPa, 최대풍속 초속 18m로 약한 소형 태풍에 불과하다. 그러나 점차 세력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태풍으로 변할 가능성도 존재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태풍 너구리가 북상하면서 진로가 다소 유동적인 상황이지만, 남해안을 향해 올라올 가능성도 있으므로 태풍정보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태풍 너구리 북상’. [사진 기상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