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투수 이용찬, 반도핑 규정 위반으로 10경기 출장 정지

두산 베어스 이용찬
 

한국야구위원회(KBO)는 4일 두산 베어스 투수 이용찬(25)에게 10경기 출장정지의 제재를 부과했다.



올 5월 실시된 도핑테스트 결과, 이용찬의 소변 샘플에서 경기기간 중 사용 금지약물에 해당하는 글루코코티코스테로이드(Glucocorticosteroids)인 베타메타손(Betametasone)이 검출됐다.



이와 관련 이용찬은 KBO 반도핑위원회가 개최한 청문회에 참석해 해당약물을 경기력 향상 의도가 아닌 피부과 질환 치료를 위해 병원의 처방을 따른 것이라고 소명했다.



하지만 KBO 반도핑위원회는 이용찬 선수가 제출한 진료기록을 통해 약물이 질환 치료 목적으로 사용된 것은 인정하지만 ‘KBO 도핑금지 규정’에 명시된 TUE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고, 검출된 약물이 세계반도핑기구(WADA) 규정상 경기기간 중 사용해서는 안될 약물이기 때문에 이용찬 선수에게 10경기 출장정지의 제재를 부과했다.



이에 따라 이용찬은 향후 도핑테스트에서 지속적으로 관리될 예정이다.



KBO는 올 5월 1군 엔트리에 등록돼 있는 선수 중 구단별로 5명씩의 도핑테스트를 전원 표적검사로 실시했다.



이용찬을 제외한 나머지 44명의 도핑테스트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번 검사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도핑컨트롤센터에 의뢰해 분석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