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너구리 북상 중 "한반도에 언제 도착할까?"

‘태풍 너구리’. [사진 기상청]


 

‘태풍 너구리’.



8호 태풍 너구리가 괌에서부터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4일 “괌 서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발달한 제8호 태풍 너구리가 시속 25㎞의 속도로 북상 중”이라고 밝혔다. 너구리 태풍은 중심기압 998hPa, 최대풍속 18㎧ 규모다.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하고 있다.



태풍 너구리가 어떤 진로로, 한반도에 도착할지 여부는 아직 정확히 예측되지 않고 있다. 기상청은 너구리 태풍이 9일 일본 큐슈 지역 서쪽 해상을 따라 북상하거나, 방향을 바꿔 큐슈로 상륙할 것으로 보고 있다.



너구리라는 태풍 이름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도 뜨겁다. 한국이 속한 북서태평양지역의 태풍 이름은 1999년까지 괌에 있는 미국 태풍합동경보센터에서 지정한 이름을 사용했다. 그러다 2000년부터 아시아태풍위원회에서 아시아 각국 국민의 태풍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경계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중국·필리핀 등 14개국의 고유한 이름으로 변경해 사용하게 됐다.



아시아 각국에서 제출한 이름을 살펴보면 작은 동물이나 식품, 각종 곤충 등이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개미, 나리, 제비, 너구리 등의 이름을 제출했다. 태풍 이름은 각 국가별로 10개씩 제출한 총 140개가 각 조 28개씩 5개 조로 구성이 되고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사용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