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울왕국' 실사판 주인공 캐스팅 확정…크리스토프 누가 맡나 보니



‘겨울왕국’ ‘조지나 헤이그’ ‘원스어폰어타임’ ‘엘리자베스 라일’. [사진 ‘원스어폰어타임’ 홈페이지 캡처]








 

‘겨울왕국’ ‘조지나 헤이그’ ‘원스어폰어타임’ ‘엘리자베스 라일’.



미국 여배우 조지나 헤이그가 ‘겨울왕국’의 엘사 역할에 낙점됐다.



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라이프는 “조지나 헤이그가 여왕 엘사를 연기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할리우드 라이프에 따르면 조지나 헤이그가 ‘겨울왕국’의 실사판을 추진 중인 미국 드라마 ‘원스 어폰 어 타임’에서 엘사 역에 캐스팅됐다.



애초 ‘원스 어폰 어 타임’은 엘사 역을 연기할 배우로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여성을 물색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엘사의 동생 안나 역할에는 엘리자베스 라일이 결정됐고, 크리스토프 역에는 스콧 마이클 포스터가 낙점됐다.



‘겨울왕국’은 얼어버린 왕국의 저주를 풀 유일한 힘을 가진 자매의 모험을 그린 작품이다. 제71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하고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최우수 애니메이션상과 주제가상 등 2관왕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겨울왕국’ ‘조지나 헤이그’ ‘원스어폰어타임’ ‘엘리자베스 라일’. [사진 ‘원스어폰어타임’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