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재 전 이사장, 검찰 수사 도중 ‘한강서 투신자살’

‘김광재’.



김광재(58) 전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잠실대교에서 투신했다.



4일 경찰은 김광재 전 이사장이 이날 오전 3시 30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잠실대교 전망대에서 한강으로 몸을 던졌다고 밝혔다.



전망대에는 김광재 전 이사장 것으로 보이는 양복 상의와 구두, 지갑 등이 남아있었으며, 경찰은 투신 2시간 뒤인 오전 5시 45분 시신을 발견해 인양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독일에서 레일체결장치를 수입해 납품하는 AVT가 호남고속철도 궤도공사에 납품업체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김 전 이사장을 비롯한 공단 임원들이 특혜를 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국토해양부 항공정책실장 출신인 김광재 전 이사장은 2011년 8월 취임한 뒤 올 1월 사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광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