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펑리위안 여사 "시진핑 젊었을때 별그대 도민준과 똑같았다"

펑리위안 [사진 = 중앙일보 포토 DB]




 

한국을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방한 첫날부터 세련된 패션과 언행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중국 국민가수 출신으로도 유명한 펑리위안 여사는 3일 청와대 공식 환영식 참석 직후 곧바로 창덕궁으로 향했다.



펑리위안 여사의 창덕궁 방문에는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동행했다.



조 수석은 펑리위안 여사가 전용기에서 내릴 때부터 의전을 시작했다.



펑리위안 여사는 조 수석의 안내에 귀를 기울이며 창덕궁과 후원을 30여 분간 구석구석 둘러봤다. 펑리위안 여사는 특히 한국 드라마에 관심을 보였다. “한국 드라마를 보느냐”는 조윤선 수석의 질문에 “내 딸이 한국 드라마를 더 좋아한다”고 답했다.



조 수석이 한글 별과 꽃 모양의 병따개를 선물하자 펑리위안 여사는 중국에서 한류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언급하며 “우리 남편이 ‘별에서 온 그대’였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펑리위안 여사는 이어 “딸과 함께 시진핑 주석의 젊은 사진을 보며 별그대 주인공 도민준과 똑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