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색조 간의 오인사격 상황…군, 열흘 넘게 숨겼다

[앵커]

다음은 GOP 총기 사건 소식입니다. 임 병장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수색팀과의 교전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수색조 간의 오인사격으로 확인됐는데요. 거짓말이 들통 났습니다.

보도에 정용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2일 임 병장을 쫓던 수색조의 소대장이 컨테이너 방향을 향해 먼저 2발을 사격합니다.

이 소리를 듣고 같은 부대 하사 2명이 접근하자 소대장은 다시 3발을 발사합니다.

하사 2명이 6발을 응사해 이 중 1발이 소대장의 팔을 관통합니다.

소대장은 무전기로 부상을 당했다고 알리자 총격이 멈춥니다.

육군 당국이 확인해준 수색조 간 오인사격의 진상입니다.

임 병장의 진술대로 당시 체포 작전에서 수색팀과의 교전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진 겁니다.

3명은 같은 내무반 소대장과 분대장들로 교전 당시 불과 30m 떨어져 있었습니다.

수풀이 우거져 잘 보이지 않았다하더라도 사격방향과 위치, 총성의 횟수 등으로 볼 때 현장에선 단박에 아군끼리 오인사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열흘 넘게 이 같은 사실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김민석/국방부대변인(7월1일 브리핑) : 총격으로 부상 입은 소대장은 교전이 있었다고 말을 하고 있습니다. 진술을 하고 있고 …]

군은 상부 보고과정에서 허위, 왜곡이 있었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단독] 임 병장 "수색대와 6차례 만나…내게 경례도"[단독] CCTV 속 아군간 총격전…주민 대피 없었다임 병장 얼굴 모른 채 수색…군 대응 논란 일파만파현장서 탄피 수거…'소대장 총상' 수색팀간 오인사격 결론[단독] 임 병장 "몸싸움 병사와 근무조 편성…간부가 묵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