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인 청부' 김형식, 철도 비리도 연루?

3000억원대 재산가 송모씨 살인교사 혐의로 구속된 김형식 서울시의원이 3일 오후 2시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서울남부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었다. [김상선 기자]
서울 강서구 3000억원대 재산가 송모(67)씨 살인교사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형식(44·구속) 서울시의원이 철도공사 납품업체 대표 등으로부터 수차례 금품과 향응 접대를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납품업체서 4000만원 받아
피살 재산가 '뇌물장부' 발견

3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김후곤)와 서울강서경찰서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09~2010년 철도 레일체결장치 납품업체인 AVT 이모 대표로부터 3000만원을 건네받았다. 당시 김 의원은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하고 있었다. 김 의원은 당선 후 이 돈을 되돌려 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또 2012년 초 “(송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친구 팽OO라는 사람이 있는데 형편이 어려워 내가 도와줘야 한다”며 AVT 이 대표로부터 추가로 1000여만원을 건네받았다고 한다.



수사팀은 김 의원이 경찰에 체포되기 수일 전에 AVT 이 대표와 만난 사실도 확인했다. 김 의원은 2010년 지방선거 출마 전까지 6개월가량 AVT 고문직을 맡으며 월급도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AVT 본사는 김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 가양동 테크노타운에 있다. 수사팀은 김 의원이 살해당한 송씨와 AVT 이 대표 외에 또 다른 철도시설물 관련 납품업체, 조명 제작업체 등 인사들과 수시로 만나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정황도 포착했다.



송씨 사무실 금고에서는 김 의원은 물론 공무원 등에게 금품을 전달한 정황을 엿볼 수 있는 장부도 발견됐다. 경찰은 김 의원이 송씨로부터 네 차례에 걸쳐 받은 5억2000만원 중 일부가 아파트 구입자금에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한편 경찰은 이날 김 의원과 팽모(44)씨를 각각 살인교사와 살인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



글=채승기·구혜진 기자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