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옌훙·마윈·런정페이도 온다 … 한·중 '기업인 정상회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기간 중 양국 기업인들도 만남을 갖고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대표적인 게 4일 오후 신라호텔에서 열릴 한·중 비즈니스 포럼인데 양국 기업 정상회담을 방불케 한다. 양측에서 기업인 420여 명이 참석, 한·중 경제인 모임 사상 최대 규모다.



오늘 한·중 비즈니스 포럼
한국, 정몽구·구본무 회장 등 170명
중, 톈궈리 중국은행 회장 등 250명
이재용 부회장, 시주석과 별도 만남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김창근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 170여 명이 참석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별도로 마련될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시 주석을 만날 예정이다. 중국 측에서도 화웨이(華爲) 런정페이(任正非) 회장, 리옌훙(李彦宏) 바이두(百度) 회장,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 등 250여 명이 참석한다.



 시 주석을 동행한 기업인 중에는 중국 각 부문 주요 기업인 대부분이 포함돼 있다. 이 중 가장 주목할 만한 기업인은 중국의 삼성으로 불리는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런 회장이다. 화웨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기술(IT) 기업이다. 그러나 지난해 화웨이 통신장비의 보안 논란이 일면서 미국은 물론 한국도 관련 장비 사용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져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치리 화웨이 캐리어 네트워크 비즈니스 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지난달 25일 한국을 방문해 “한국은 전 세계 롱텀에볼루션(LTE) 모바일 네트워크 분야 선두주자로 기술뿐 아니라 서비스·비즈니스 모델 면에서도 매우 선진화돼 있다”며 투자 의사를 밝혔다. 런 회장은 이번 방한 기간 중 삼성은 물론 한국의 IT기업 대표들을 만나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는 지난해 매출액 2390억 위안(약 41조6000억원)에 순이익 210억 위안(약 3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 회장의 동선도 관심이다. 중국의 빌 게이츠로 불리는 그는 이미 한국의 전자상거래와 모바일 게임 분야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중국의 네이버로 통하는 인터넷 검색포털 바이두의 창업자인 리 회장도 관심 대상이다. 그는 한국 인터넷 검색업체와의 협력을 모색 중이다.



 금융계에서는 톈궈리(田國立) 중국은행 회장과 뉴시밍(牛錫明) 교통은행 회장이 눈길을 끈다. 이들은 한국 내 위안화거래소 설치와 관련해 한국 정부 관계자와 금융인들을 만나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 내 위안화 거래소의 위안화 결제은행이 될 교통은행의 뉴 회장은 한·중 양국 금융시스템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통신업계 왕샤오추(王曉初) 차이나텔레콤 회장과 창샤오빙(常小兵) 차이나유니콤 회장도 미래 한·중 통신업계 협력 모델을 만들 주인공들이다.



 시 주석 방한을 맞아 한국 기업의 대중 투자도 활발하다. LG화학은 2일 난징(南京)시 정부와 공장 설립을 위한 포괄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2015년 말부터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기 위해 9월 공장 건설을 시작할 예정이다. 2020년 1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것이 목표다. SKC는 중국의 가전업체인 TCL과 4일 양해각서를 맺는다. TCL이 SKC를 TV와 휴대전화에 들어가는 광학필름 분야의 전략적 협력기업으로 선정했기 때문이다. SKC는 전문 태스크포스팀(TFT)을 조직해 TCL이 생산하는 전자제품에 대한 전반적인 연구개발 지원도 하게 된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서울=김현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