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북 치고 장구 쳐도 안 되네

류현진이 3일 클리블랜드전에서 7이닝 2실점 호투하고 2안타를 쳤지만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5회 말 1타점 2루타를 치는 류현진. [로스앤젤레스 로이터=뉴스1]


미국 프로야구 류현진(27·LA 다저스)이 잘 던지고도 시즌 10승 달성에 또 실패했다. 두 경기째 아홉수(9승)에 걸렸다.

7이닝 2실점, 2안타 1타점
투타 활약에도 불펜이 망쳐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와의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7이닝 동안 7피안타(1홈런) 8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물러났지만 구원투수인 ‘털보’ 브라이언 윌슨이 3-2로 앞선 8회 초 안타 2개와 볼넷 3개를 내주며 3실점, 류현진의 승리를 날렸다. 4-5로 역전패한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샌프란시스코에 반 경기 차로 뒤져 있다.



 류현진은 투구수 101개 중 70개를 스트라이크로 던지며 안정적인 마운드 운용을 했다. 4사구는 하나도 없었다. 네 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며 평균자책점을 3.08로 떨어뜨렸다.



 타석에서는 안타 2개를 쳐내며 활약했다. 0-0이던 3회 말 중전안타를 뽑아냈고, 0-2이던 5회 말 2사 1루에서는 좌익선상 2루타를 뽑아냈다. 이 안타로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 타점을 올렸다. 올 시즌 처음 멀티히트(2타수 2안타)를 기록한 류현진의 타율은 0.194로 올랐다.



 혼자 북치고 장구 쳤지만 승전가를 부르진 못했다. 야간경기 후 열린 낮경기(현지시간 정오)였기 때문에 다저스는 야시엘 푸이그·핸리 라미레스··애드리언 곤잘레스·후안 유리베 등 주축 타자를 네 명이나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공포의 8회’를 자주 만들었던 윌슨은 또 난타당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류현진이 더 이상 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평했다.



 경기 초반 다저스 유격수 카를로스 트리언펠의 실책성 플레이가 잇따라 나왔다. 그러나 류현진는 담담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최고 시속 151㎞의 빠른 공과 정교한 제구가 역시 돋보였다. 4회 초 1사 후 얀 고메스에게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라이언 레이번에게 빠른 공(시속 145㎞)을 던지다 투런홈런을 얻어맞았다. 이어 5회 초에는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카를로스 산타나의 안타 때 우익수 스캇 반 슬라이크가 카브레라를 홈에서 잡아냈다.



 5회 말 류현진의 적시타에 이어 안드레 이디어가 2타점 적시타까지 날려 다저스는 3-2로 역전했다. 그러나 더 이상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현지 기자들은 “다저스가 시범경기를 하듯 주전 타자들을 너무 많이 뺐다”며 비판했다. 득점력이 약했고, 수비에서도 실책이 3개나 나와 더욱 그랬다.



 현지 언론은 류현진의 피칭에는 아낌없는 칭찬을 보냈다. 그런 가운데 다저스 해설자 빈 스컬리(85)는 조금 다른 의견을 냈다. 그는 “류현진이 4일 휴식 후 등판하는 경기에서 최상의 투구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그에겐 5일 휴식이 필요하다”며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안타를 허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걱정했다.



 경기 후 류현진은 “오늘 홈런 맞은 걸 빼면 다 괜찮았다. 7회까지 기분 좋게 던지고 내려왔다”면서 “(주전 야수들이 많이 빠졌지만) 낮경기였기 때문에 그랬다. 시즌 일정이 아직 많이 남아 있기 때문에 체력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내가 홈런을 안 맞고 이겼다면 좋았을 경기였다”며 의젓하게 말했다. 류현진은 9일 디트로이트와의 원정경기에서 10승에 재도전할 예정이다.



봉화식 LA중앙일보 기자, 김식 기자 bong@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