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고채 금리 연중 최저 근접

채권 금리가 급락세(채권 값은 상승)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내릴 것이라고 보는 시장 참가자들이 늘면서다.



3년물 2.6%까지 내려와
기준금리 인하 전망 늘어

 채권 금리로만 보면 시장은 금리 인하를 기정 사실화하고 있다. 올들어 2.8~2.9% 수준이던 국고채 3년물의 금리는 3일 현재 2.6%까지 내려왔다. 기준금리(2.5%)와의 격차도 0.1%포인트에 불과하다. 채권 금리가 눈에 띄게 떨어진 건 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지명된 지난달 중순 이후다. 새 경제팀의 내수 부양 의지를 감안할 때 앞으로 기준 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확산하면서다. 불길에 기름을 부은 건 1일 공개된 6월 금통위 의사록이었다. 일부 금통위원이 경기 부진의 구조화, 물가상승 압력 둔화를 언급한 것을 두고 시장은 금리 인하에 우호적인 ‘비둘기파’적 시각이 강해진 것으로 해석했다. 그 여파에 국고채 3년물 금리는 2일 연중 최저치인 2.58%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당장 10일 금통위에서 기준 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는 분석이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