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 중국 헬스케어 사업 첫발 뗐다

하성민 SK텔레콤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3일 중국 심천에서 열린 ‘SK텔레콤 헬스케어 R&D센터’, ‘SK심천메디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이 중국 헬스케어 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다. SK텔레콤은 중국 심천의 정보통신기술(ICT) 전문 산업단지인 소프트웨어 파크에 ‘SK텔레콤 헬스케어 R&D 센터’와 ‘SK심천메디컬센터’를 열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하성민 SK텔레콤 사장과 천비아오 심천시 부시장, 판밍춘 심천시 투자지주공사 동사장(회장급), 중국 파트너사인 비스타의 옌이펑 동사장 등이 참석했다. 하 사장은 “미래의 건강관리 서비스와 헬스케어 사업을 위한 중요한 시작점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한국 ICT와 의료 서비스 및 기술 분야의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천 R&D·메디컬 센터 문 열어
한국 ICT·의료 전파 거점 마련

 헬스케어R&D센터는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헬스케어 기술을 연구한다. 체외진단 사업 관련 연구와 함께 한국·중국 헬스케어 사업자들과의 공동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심천메디컬센터는 중국에 한국의 건강검진 기술과 노하우를 전파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총 면적 4700㎡ 규모로, 최신 설비를 갖춘 건강검진센터와 가정의학과·소아과·치과·부인과 등 4개 과목의 전문 클리닉을 함께 운영한다. 중국 내에선 규모와 장비면에서 손꼽히는 수준으로, 연간 약 3만명을 검진할 수 있다.



 센터 개소로 SK텔레콤은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 중인 헬스케어 사업의 중국 거점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한국의 ICT 기술과 헬스케어 기술을 전파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심천은 중국 국내총생산(GDP) 기준 4대 도시 중 하나로 헬스케어 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며 “시정부의 사업 유치 의지와 주요 헬스케어 사업자들과의 협업 가능성을 보고 중국내 첫 번째 거점 도시로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13억 인구를 가진 중국에 역량을 집중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손해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