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진중공업, 일본서 LNG 벙커링선 수주

한진중공업은 3일 일본 NYK에서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선 2척을 1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배는 바다 위에서 다른 선박에 LNG를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 특수선이다.



2척 1억 달러 … 특수선 경쟁력 확보

지금까지 LNG 해상 공급은 바지선 등을 이용해 왔는데 이렇게 상시 운용을 목적으로 벙커링선을 만드는 것은 세계 최초의 일이다. 이 선박에는 독립형 LNG 탱크 2개가 탑재돼 한번에 5000㎥의 LNG를 저장하고 실어나를 수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선박에 대한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LNG를 연료로 쓰는 선박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LNG벙커링선 시장도 함께 성장할 것”이라며 “벙커링선 수주는 쇄빙선, 잠수함 지원선 등 특수선 분야에서 확보한 한진중공업의 경쟁력을 더 키우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이날 IMM 컨소시엄에서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 대금으로 5000억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 중 1000억원은 신설 LNG 운송사업회사인 현대엘엔지해운에 출자하고, 나머지는 재무구조 개선에 쓰기로 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매각 대금 유입으로 자구안 이행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그룹은 지난해 말 3조3000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발표한 바 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