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활고 시달리던 대학생 아빠, 7개월 된 딸 60만원에 팔아

[앵커]

세상에 이런 일도 있습니다. 20살 대학생 아빠가 여자친구와 동거를 하다 낳은 딸을 인터넷을 통해 60만 원에 팔아넘겨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아이를 넘겨 받은 30대 여성도 붙잡혔습니다.

김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생후 7개월 된 딸을 팔고 싶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갓 대학 생활을 시작한 20살 A씨가 여자친구와 동거를 하다가 갖게 된 딸이었습니다.

A씨는 여자친구와 헤어진 뒤 생활고에 시달리다 이런 글을 올렸고, 결국 30살 B씨에게 딸을 팔아 넘겼습니다.

평소 아이를 좋아한다는 B씨 역시 별다른 죄의식 없이 A씨의 아이를 데려왔다고 밝혔습니다.

[고범식/청주 상당경찰서 지능팀장 : 글을 본 입양 받은 사람이 카톡 아이디를 남겼고, 카톡으로 서로 대화를 하면서 사례비를 요구하자 60만 원으로 거래가 된 겁니다.]

A씨의 딸은 60만 원에 거래됐습니다.

조사 결과, A씨는 입양 거래 과정에서 돈을 더 받기 위해 흥정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씨는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구속됐고, B씨 역시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아이는 결국 친부모도 양부모도 아닌 아동보호시설로 보내졌습니다.

JTBC 핫클릭

장맛길 교통사고 주범 '포트홀' 위험성 실험해봤더니[단독] 미술교사, 수업 중 여학생들 앞에서 음란행위김형식 "선거 도울 팽씨 어디갔나"…거짓말로 범행 숨겨기관보고 도중 졸고 자리 뜬 의원들…유가족 '분통''기초연금 대상자 아니라고?' 뿔난 어르신들 '도끼 상소'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