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위피해 길가서 잠자던 형제 트럭에 치여 동생 사망

16일 상오 4시20분 성루 한강로1가253 숙명여고 앞 삼각지 고가도로 아래 길에서 부산시 보영운수 소속 8t「트럭」 (운전사 이경수·26)이 길바닥에서 잠을 자던 박상희(18·용산 고2년) · 상권 (16· 용산 중3년)군 형제를 치어 동생 상권 군은 그 자리에서 숨지고 상희 군은 중태다.

이들 형제는 더위를 피해 고가도로 밑 길 위에 합판을 깔고 잠자다 변을 당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