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나의 거리, 김수현 작가 칭찬에…무슨 내용인지? '관심'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유나의 거리’.

JTBC 드라마 ‘유나의 거리’를 본 김수현 작가가 소감을 전했다.

김수현 작가는 최근 자신의 홈페이지 ‘우리 시대의 신화 김수현’ 커뮤니티 게시판에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에 대한 소감을 올렸다.

김수현 작가는 “요즘 ‘유나의 거리’를 봅니다. 청률이가(시청률이) 하늘을 찔러도 황당한 얘기는 안보게 되고 음모 술수 잔꾀는 불쾌해서 못 보는 괴팍한 사람이라, 멈추고 볼만한, 기다려서 보는 드라마를 그리 자주 만나지는 못합니다. 그러고 보니 김운경 작가 작품은 다 보는 사람입니다그려”라고 했다.

김수현 작가는 이어 김운경 작가를 언급하며 “인간에 대한 작가의 뜨드읏한 마음과 시각이 나는 찬탄스럽고 진정으로 부럽습니다. 그이에게 많이 고마워 동업자인 것이 자랑스럽기까지 합니다. 하하하”라고 했다.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 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다. 김옥빈, 이희준 주연으로 매주 월,화 오후 9시 50분에 방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나의 거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