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재현, 딸 조혜정에 "요즘 시대 안 맞는 얼굴"…얼굴이 어떻길래


‘조혜정’. [사진 OCN ‘신의 퀴즈4’ 캡처]




‘조혜정’.

배우 조재현이 신인 연기자인 딸 조혜정을 언급했다.

조재현은 1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수현재씨어터에서 열린 KBS1 ‘정도전’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딸 조혜정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조재현은 연기자로 활동 중인 딸에 대해 묻자 “내 딸 얼굴은 동그랗다. 요즘 배우들은 다 계란형이고 예쁜데 그게 오히려 경쟁력이 있다고 봤다. 그래서 연기로 승부 하는 배우가 되라고 했다. 요즘 시대와 안 맞는 얼굴이다”라고 냉정하게 평가했다.

이어 “어느 날 딸 조혜정의 손등이 새파랗게 멍든 것을 봤다”며 “연출하는 친구에게 딸의 연기 연습을 맡긴 적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재현은 당시를 회상하며 “남자 친구를 수건으로 때리는 장면을 연습하는데 벽에 대고 수건으로 200번 정도 치게 시키더라”며 “인대가 늘어나 멍든 것을 보니 딸이라 그런지 더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또 조재현은 “그 친구가 혹독하게 시키는 것이 나에 대한 불만을 딸에게 푸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조혜정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돼 OCN 드라마 ‘신의 퀴즈4’로 헤모라크라이아 희귀병 환자로 연기자의 길로 들어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혜정’. [사진 OCN ‘신의 퀴즈4’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