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욕탕·폐교· 모텔…유휴시설 31곳, 생활문화공간 탈바꿈



【세종=뉴시스】류난영 기자 = 목욕탕, 폐교, 모텔, 승마장 등 지역 유휴시설이 생활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2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의 31개 유휴시설을 '생활문화센터'로 개축하는 사업에 97억원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생활문화센터'에는 지역의 유휴공간과 기존 문화시설을 리모델링해 의무시설인 동아리방, 다목적홀 등과 댄스연습실, 영상미디어실, 작은영화관, 생활체육공간, 문화카페 등 지역별 특성화 시설이 들어선다.



문체부 관계자는 "그동안 도시 발전, 정주 인구의 변화 등에 따라 그 기능을 다하거나 사업이 중단돼 지역의 애물단지로 여겨지던 목욕탕, 폐교, 승마장 등의 유휴시설을 해당 시설이 갖고 있는 시·공간적 의미를 살려 친근한 생활문화 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생활문화센터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 사하구와 수원시는 폐업 후 빈 건물로 방치돼 도시 미관을 저해하고 있는 목욕탕을 리모델링한다. 또 경기 양주시는 장흥관광지의 폐모텔을 리모델링해 주민이 참여하는 회화, 사진, 미디어예술 등 창작 공간으로 운영한다.



경북 성주군과 경남 하성군은 농촌 지역의 폐교 시설, 포항시는 주민의 반대로 공사가 중단된 승마장의 마방 공간을 새롭게 바꾼다.



문체부는 이번에 최종 선정된 31개 시설 외에도 매년 국고 지원예산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