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위권 대학들, 성적 외 교내활동 중시 … 1학년 때부터 적극 참여해야

일반고가 특목고나 자사고에 비해 최근 대입에서 열세를 면치 못하며 위기를 맞게 된 것은 수시모집 위주로 변한 입시 변화를 따라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학교도 학생부 작성요령 개선해야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고3이 치르는 2015학년도 대입 기준으로 대학 전체 선발인원에서 수시가 차지하는 비중이 64%다. 상위권 대학에선 수시 비중이 더 높다. 상위권 대학들은 학생부의 비교과 영역을 주로 보는 학생부종합 전형을 늘리는 추세다. 비교과에는 성적(교과)을 제외한 동아리·봉사·진로활동과 교내 경시대회 수상실적 등 학교 내 활동이 담긴다.



 정부는 대입 간소화 정책을 추진하면서 대입을 크게 학생부와 수능 위주로 치르도록 유도해 왔다. 수능은 주로 정시모집에서 결정적인 변수가 되는데, 상위권대의 경우 재수생들의 주무대다. 이에 따라 고3 재학생들은 수시에 공을 들일 수밖에 없다. 정부는 또 논술 등 대학별 고사를 치르는 전형도 줄이라고 대학들을 압박한다. 결국 대입에서 수시, 그중에서도 학생부를 주로 보는 전형의 비중이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수시 학생부 전형에는 내신성적을 주로 보는 학생부 교과전형이 있지만 고교별 학력 격차 때문에 상위권대에선 이 전형의 선발인원을 늘리기 부담스러워한다. 결국 학생부종합전형에 중점을 두고 대비하는 것이 대입에 유리하다.



 이에 더해 정부는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낮추도록 주문하고 있다. 올해부턴 대학에 제출하는 서류에 ‘외부 스펙’을 기록하면 0점 처리하도록 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과거엔 학부모가 발로 뛰어 정보를 알아본 뒤 대회에 나가고 외부 활동을 하며 입시를 준비할 수 있었지만 올해부턴 외부 스펙을 쓸 수 없어져 ‘엄마의 노력’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용인외대부고 박인호 진학부장은 “수시에 대비하기 위해선 고3 때는 이미 늦다”며 “1학년 때부터 여러 가지 교내 활동을 하면서 적성을 발견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학교 교과 수업과 동아리 등 학교 프로그램에 충실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학생 자녀를 둔 이지화(43·서울 서초구)씨는 “결국 고교가 어떤 프로그램을 운영하는지가 관건인 셈이라 특목고나 자사고로 기를 쓰고 몰려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씁쓸해했다.



 바뀐 입시 흐름을 따라가지 못한 일반고는 학생부 기록 요령도 떨어진다. 한 자사고 진학담당 교사는 “이젠 학교와 교사가 학생부를 어떻게 작성하는지가 경쟁력이 됐는데, 일부 학교는 양만 늘리고 장황하게 늘어놓는 경우가 많다”며 “입시 실적이 좋은 고교들은 대학 입학사정관이 볼 만한 것을 쓰는 노하우도 쌓여 있다”고 귀띔했다. 일반고로선 악순환이 되풀이될 수 있는 셈이다.



김성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