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1등급 절반은 재수생…일반고 상위권 대학 진학 어려워



재수생 100명 중 8명은 1등급 받아



【세종=뉴시스】류난영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1등급을 받은 수험생 중 재수생이 전체의 40%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능 시험에서 재수생이 차지하는 비중이 20% 정도에 불과해 전체 수험생 중 1등급을 받은 학생 가운데 절반 가량은 재수생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재학생 중에서도 경쟁력이 약한 일반고 학생들은 최상위권 대학을 진학하는 것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9일 입시업체 하늘교육이 수능 점수 데이터를 토대로 분석한 '2010학년도~201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재수생 과목별 1~4등급 이내 차지 비율' 자료에 따르면 2013학년도 수능에서 1등급을 받은 재수생 비율은 40%대에 달했다.



재수생의 1등급 비율은 영역별로 ▲국어 37.5%(1만1256명) ▲수리 B 44.7%(3156명) ▲수리 A 44.4%(9509명) ▲영어 42.2%(2만5267명) 등이다.



국어 영역의 경우 전체 1등급 3만54명 중 재수생이 1만1256명, 재학생이 1만8798명이었다. 시험에 응시한 재수생(14만4589명) 7.78%는 1등급을 받았다. 반면 재학생(47만5880명)은 이 비율이 3.95%에 불과해 2배나 차이가 났다.



수학 B 영역은 1등급 7061명 중 재수생 3156명, 재학생 305명, 수학 A는 1등급 2만1412명 중 재수생 9509명, 재학생 1만1903명이다. 영어 영역도 1등급 2만5267명 중 재수생이 1만665명, 재학생이 1만4602명을 차지했다.



재수생의 2등급 비율도 ▲국어 34.7% ▲수리 B 42.5% ▲수리 A 33.8% ▲영어 37.4% 등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최하위 등급인 9등을 받은 비율은 낮게 나타났다. ▲국어 8.2% ▲수리 B 22.6% ▲수리 A 16.8% ▲영어 8.4% 등이다.



재수생이 수능에서 1등급을 받는 비율은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어 영역의 경우 2010학년도 수능에서 33.6%였으나 2011학년도 38.7%, 2012학년도 38.4%, 2013학년도 42.2% 등으로 매년 늘었다.



매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전체 수험생 중 재수생의 비율은 20% 내외를 차지하고 있다. 2013학년도에는 전체 66만8527명 중 재학생은 51만976명(76.4%), 재수생은 14만2561명(21.3%)이었다.



전체의 20% 내외에 불과한 재수생이 상위권 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수준인 1, 2등급에 포진하면서 일반고 재학생들은 사실상 상위권 대학에 진학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늘교육 임성호 대표는 "전체 수능 시험 응시생 62만명 중 재수생은 14만명 정도로 전체의 22%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들 22%의 학생 절반 가량이 1등급을 받게 되면 일반고 학생들에게는 상당히 불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재학생 47만여명이 1등급 자리를 놓고 경쟁을 한다는 얘기인데 특목고나 교육특구 지역 중상위권 고교가 아니고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실제로 수능 점수를 봐도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은 올해 입시에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부터 난이도에 따라 A, B형으로 나눴던 수준별 영어가 폐지되면서 영어 영역이 쉽게 출제되면서 재수생들이 더 높은 등급을 획득하는 것이 더욱 쉬워졌다. 또 학생부 등에 부담이 없는 재수생은 수능 시험에만 집중할 수있다. 교육부의 대입간소화 정책 등으로 정시모집 인원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 점도 수능에만 집중할 수 있는 재수생에게 더 유리하다.



임 대표는 "재수생의 경우 내신을 신경쓸 필요가 없기 때문에 수능을 중심으로 논·구술 준비에만 주력할 수 있다"며 "반면 재학생들은 수능뿐 아니라 내신, 논술 등을 함께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수능에만 시간을 투자하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또 "높은 EBS 연계율과 쉬운 수능 기조도 재수생들에게 더 유리하다"며 "시험 난이도가 높을 경우 점수를 올리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재수생에게도 불리할 수 있지만 중상위권 난이도에서는 충분히 극복할 수 있어 재수생에게 더 유리하다"고 말했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