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개팅 납치, 10만원 알바녀와 동행…술에 동물마취제를





‘소개팅 납치’.



소개팅 납치 강도사건을 일으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서 만난 강모(36)씨를 상대로 소개팅을 해주겠다며 유인한 뒤 미리 준비한 동물마취제를 탄 술을 먹여 납치하고 100만원을 뜯어낸 혐의(강도 상해)로 최모(36)씨와 조모(38)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해외에서 유학도 하고 강남에 살고 있다”는 강씨의 말에 돈이 많은 줄 알고 가족에게 5000만원을 뜯어내려 했으나 강씨가 별다른 직업이 없어 돈을 받아내지 못했다. 무직자였던 강씨가 갖고 있던 현금은 16만원뿐이었고 카드 한도도 90만 원에 불과했다.



1000만원의 빚이 있는 조씨는 “돈을 쉽게 벌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최씨의 말에 함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최씨는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며 사업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최 씨는 인터넷 조건 만남 사이트에 ‘스펙이 좋은 남자를 찾는다’는 제목의 채팅방을 만들고, 강씨에게 “2대2 소개팅에 함께 나가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소개팅에 나온 여성들은 최 씨로부터 1인당 10만원씩을 받은 ‘알바’들이었다. 이들은 곧 자리를 떴고 최씨는 “조금만 기다리면 다른 여자들이 온다”며 강씨를 속인 뒤 술에 약을 탔다.



이들에 의해 납치된 강씨는 온몸이 테이프로 묶인 채 트렁크에 실려 다녔지만, 잠시 차가 멈춘 사이 비상탈출 장치를 이용해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씨의 집이 있는 도곡동 인근 공중전화로 가족을 협박하려 했던 것이다. 다행히 강씨는 결박을 풀고 양재역사거리 인근에서 탈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알려지지 않은 범행이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최씨 등을 조사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