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치열하게 공 다투는 한국과 벨기에 선수들











































브라질 상파울루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27일(이하 한국시간)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예선 벨기에와의 경기가 열렸다. 한국과 벨기에 선수들이 치열하게 공을 다투고 있다.



김신욱 선수가 벨기에 선수 두 명 사이에서 헤딩을 하고 있다. 이근호, 구자철 선수가 공을 차지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벨기에의 마루안 펠라이니 선수와 구자철 선수가 경기 도중 입씨름을 하고 있다. 손흥민 선수가 공을 몰고 가자 나세르 샤들리 선수가 막고 있다. 윤석영 뒤에서 안토니 반덴 보레 선수가 발을 뻗어 공을 잡으려 하고 있다.

케빈 미랄라스 선수가 홍정호 선수의 유니폼을 오른손으로 잡아 당기고 있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