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기 난사 임 병장 '아무나 조준한 것 아니다'





'특정 인물만 골라서 조준' 의혹

제2의 임 병장 언제든 나올 수 있다



동부전선 GOP초소 총기난사의 범인인 임모(22)병장이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던 동료들을 골라 집중 사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군 관계자 A씨는 희생자들이 입은 부상의 경중을 살펴봐도 임 병장이 아무에게나 총을 쏘진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여러 발의 총알을 맞고 심각한 상황에 놓인 부상자도 있다. 임 병장이 한 사람에게 여러 발의 사격을 가한 것은 아무나 죽일 의도는 아니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며 대상을 확인하고 조준 사격한 듯한 정황을 설명했다.



실제 임 병장의 메모에서 나온 '자신을 하찮은 동물에 비유했다'는 글은 내무생활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시사했다.



A씨는 "부대와 병사들도 문제가 없다고 할 순 없지만 다른 병사들은 청소를 하는데 내무반에 누워 있었다는 임 병장을 누가 좋아하겠나"라고 꼬집어 말했다.



또 그는 "현재 군에 관심병사는 전체 병력 대비 20%이며 이 가운데 A급은 5%에 이른다. 결국 한 중대에 5명 정도는 근무 투입이 부적합한 A급 병사들인데 이들을 빼면 경계근무는 불가능한 것이 사실"이라며 "(지금처럼 병력이 부족한 상황에서는) 언제든 제2의 임 병장이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군 생활에 대한 스트레스가 있다지만 사고를 단순히 부대 책임으로만 돌리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며 "작정하고 군생활을 안하려는데 어떻게 관리를 하겠나"라고 토로했다.



한편 이번 총기난사사고로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22사단에는 통상적인 전투사단병력의 15%가량에 달하는 1800여 명의 관심병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관련기사



▶ "전임 소초장, 폭언·가혹행위 외에도…" 임 병장에 영향?

▶ 임 병장, 골라서 집중 사격?…희생자 부상 살펴보니

▶ "벌레 밟으면…" 임 병장 생포 전 남긴 메모에는

▶ 무장한 임 병장 검거 투입된 병사 실탄도 없이…

▶ 군이 연출한 '가짜 임 병장' 누군가 했더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