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총리 낙마 때마다 주목받는 김문수

김문수
24일 문창극 총리 후보자 사퇴로 여권의 권력 시스템에 다시 구멍이 뚫리면서 김문수 경기지사의 거취가 정국의 핵심 변수로 떠올랐다. 30일로 임기가 끝나는 김 지사에겐 총리 기용, 7·30 재·보선 출마, 새누리당 전당대회 출마 등 다양한 가능성이 열려 있다.

 우선 박근혜 대통령이 새 총리 후보로 김 지사를 지명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두 번이나 후보자가 낙마한 이상 청문회 통과가 인선의 절대 기준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그러려면 정치인이 제일 낫다는 인식이 여권에서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에선 오래전부터 비주류를 중심으로 ‘김문수 카드’를 미는 분위기가 조성된 상태다. 독자적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책임총리’의 역할에 잘 어울린다는 이유에서다. 김무성 의원은 최근 자신이 청와대에 김 지사를 총리 후보로 추천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실제로 문 후보자 지명 발표 때 김 지사도 막판까지 청와대의 검토 대상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박 대통령이 집권 2년차에 벌써 차기 대권 주자를 총리에 앉히겠느냐는 점이다. 또 2012년 새누리당 대선 경선 당시 김 지사는 홍보 영상에 최태민 목사 사진을 등장시키며 박 대통령을 공격했던 악연도 있다. 한 친박계 인사는 “박 대통령이 김 지사를 총리로 쓰기엔 리스크가 크다”고 말했다. 김 지사가 총리가 되면 정부의 최대 실세가 된 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와 관계가 껄끄러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보다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는 7·30 재·보선에서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방안이다. 선거법상 김 지사는 경기도에선 출마할 수 없기 때문에 당에서 출마를 요청한다면 서울 동작을이 유력하다. 지난주에 김 지사가 서청원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도 김 지사의 동작을 출마 문제가 거론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나경원 전 의원 등의 동향이 변수가 될 수 있다.

 김 지사 측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전당대회 출마설도 끊이질 않는다. 김 지사는 서청원·김무성 의원 못지않은 대중적 인지도가 있기 때문에 전대에서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잠재력은 충분하다. 그러나 7월 14일 전대까지 시간이 촉박하다는 점에서 가능성은 높지 않 다. 자신에 대한 설왕설래에 대해 김 지사는 최근 주변에 “향후 거취는 아직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는 입장만을 피력하고 있다.

김정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