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C 찰리, 14년 만에 노히트노런

NC 외국인투수 찰리가 24일 잠실 LG전에서 외국인선수 최초로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NC 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뒤 찰리(왼쪽)를 축하해주고 있다. [뉴스1]

NC 외국인투수 찰리 쉬렉(29)이 노히트노런을 기록했다. 프로야구에서 14년 동안 잠들어 있던 기록을 깨웠다.

 찰리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원정경기에서 9이닝 동안 볼넷만 3개 내줬을 뿐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노히트노런(6-0 승) 피칭을 완성했다. 2000년 5월 18일 송진우(광주 해태전) 이후 프로야구 통산 11번째이자, 외국인 선수 최초의 기록이다. 9이닝 완봉승조차 한 번도 나오지 않은 ‘타고투저’ 시즌에 나온 눈부신 피칭이었다.

 찰리는 1회 초부터 10타자 연속 범타 처리에 성공했지만 4회 1사 후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퍼펙트(안타는 물론 사사구나 수비실책으로도 타자를 진루시키지 않는 피칭)가 깨졌지만 그는 흔들리지 않았다. 7회 오지환, 8회 이병규(등번호 7)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에도 안타를 맞지 않았다.

 찰리는 최고 148㎞의 직구를 비롯해 싱커·체인지업·커브·슬라이더 등 다양한 구종을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으로 보냈다. 제구력이 워낙 좋아 LG 타자들의 방망이가 쉽게 나왔다. 9회 김용의를 유격수 땅볼, 박경수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찰리는 까다로운 왼손타자 박용택까지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내 경기를 끝냈다.

 찰리는 “멋진 피칭을 했다. 나 혼자만의 기록이 아니라 팀 전체의 기쁨”이라며 “포수 김태군이 좋은 리드를 했고 박민우·조영훈 등 수비수들이 잘 도와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인 동료 이름을 정확하게 발음했다.

 넥센 서건창은 시즌 64경기 만에 100번째 안타를 쳤다. 대구 삼성전에서 5-2로 앞선 7회 초 좌전안타를 때려낸 서건창은 1999년 LG 이병규(등번호 9)에 이어 역대 최소경기 100안타 타이 기록을 세웠다. 넥센이 6-5로 이겨 삼성의 7연승이 끝났다. 한화는 9회 말 김태균의 끝내기 역전 투런포로 롯데를 6-5로 이겼다. SK는 KIA를 12-4로 꺾었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