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아리·발목 쑤시고 저려 … 신경차단술로 염증 제거

신규철 정형외과전문의
김모(65)씨는 요즘 들어 부쩍 오른쪽 다리가 저려 걷기가 불편하다. 예전에는 허리만 아팠다. 잠깐 쉬거나 누워있으면 증상이 사라졌다. 하지만 최근엔 오른쪽 엉덩이 부위가 아프더니 걷기만 하면 오른쪽 종아리와 발목이 쑤시고 다리가 저렸다. 김씨는 아픈 것은 참을 수 있는데 시리고 저린 것은 견디기 힘들다며 병원을 찾았다. 진단 결과는 ‘극외측 협착증’. 일명 옆구리 디스크다. 그는 다행히 간단한 시술로 증상이 좋아졌다. 이제는 통증 없이 걷거나 등산도 할 수 있을 정도가 됐다.

고령화 사회로 질병의 유형도 크게 달라지고 있다. 과거엔 20∼50세에 많은 허리 디스크가 허리 통증의 대표적인 질병이었다. 하지만 요즘엔 장년층 이상에서 자주 발생하는 척추관협착증이 늘어나는 추세다. 척추관협착증은 전형적인 퇴행성 질환이다. 척추관협착증의 변형된 형태가 옆구리 협착증이다.

옆구리 협착증은 척추뼈 사이의 연골이 닳아서 주저앉거나 연골 바깥쪽 뼈가 덧자라 신경을 눌러 발생한다. 정상 위치에서 벗어난 연골은 신경뿐 아니라 영양과 산소를 공급하는 혈관을 막아 혈액순환도 방해한다. 신경손상과 혈액순환 장애로 염증이 발생해 조직이 붓고 통증이 나타난다. 흔히 발생하는 부위는 허리뼈의 마지막 부위인 요추 5번과 골반뼈 사이다. 5번과 천추의 연골, 그리고 골반뼈에 5번 신경이 끼는데 이때 나타나는 증상은 골반 부위의 통증, 그리고 종아리가 터질 듯 아프거나, 발목이 쑤시는 통증이다. 어떤 환자는 발바닥이 뜨겁거나 시리다고 호소한다. 이는 5번 신경의 감각기능을 나타내는 부위의 신경이 손상됐기 때문이다.

증상이 악화되면 엄지발가락의 힘도 빠진다. 발목에 힘을 주지 못해 절뚝거리는 증상도 나타난다. 또 4번 신경이 압박을 받으면 엉덩이부터 무릎 앞면이 아프면서 종아리 안쪽에 통증이 온다. 심하면 무릎을 구부려야 통증이 해소되고 무릎을 펴면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옆구리 협착증은 MRI(자기공명영상장치) 영상에서 확실하게 판단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이때는 확진을 위해 선택적 신경차단술을 한다. 예컨대 5번 부위의 신경이 눌려 있다면 그 부위를 부분 마취해 통증이 사라지면 5번 부위의 신경이 눌린 것으로 판단한다.

치료는 우선 약물과 같은 보존적 치료로 회복을 돕는다. 하지만 보존적 치료로 증상이 가라앉지 않을 때는 신경차단술이나 신경성형술을 시행한다. 신경차단술은 염증을 제거하는 약을 투여하는 비교적 초기 증상에 시도하는 시술. 반면 신경성형술은 꼬리뼈 쪽을 통해 1㎜ 정도의 카데터를 넣어 유착된 신경을 풀어준다거나 약물로 염증을 가라앉히는 시술이다. 심하지 않은 통증은 1회 주사만으로 개선되고, 시술 시간도 10~15분 내외로 시술 당일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미세현미경을 이용한 신경감압술과 신경유합술을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수술은 부분마취해 1.5~2㎝ 째고 진행해 수술에 대한 부담이 없다.

신규철 정형외과전문의(제일정형외과병원 병원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