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전자랜드 선수들이 밥을 퍼준대요













인천 전자랜드 농구단은 이번 비시즌 기간에 시민들을 위한 세번째 봉사 활동을 실시 했다.



지난 19일(목) 인천 부평역 광장에서 사랑의 쌀 나눔 운동본부에서 운영하는 ‘사랑 나눔 빨간 밥차’를 찾아 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점심 식사 준비 및 배식 활동을 진행 했다.



‘사랑 나눔 빨간 밥차’는 조리시설을 갖춘 전문 급식 차량을 통해 서울역, 부평역, 주안역에서 지역 어르신들에게 무료 급식을 제공 하고 있다.



이 날 활동에는 유도훈 감독을 비롯 코칭 스탭 및 선수단 전원이 참여 했다.

봉사 활동 일정 안내를 받은 선수단은 본격적으로 배식을 시작 하였다 간이 식탁에 앉아 있는 어르신들에게 ‘맛있게 드세요’라는 말과 함께 직접 식사를 전달 하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위해 잔반 처리와 부족한 반찬을 챙겼다.



이현호 선수는 “비 시즌 기간 훈련도 중요하지만 시즌 동안에는 할 수 없는 봉사 활동을 하며 인천 시민들과도 직접 마주치고 시즌 동안 응원해준 시민들에게 보답한다는 마음을 가지고 봉사 활동을 마치면 뿌듯함이 밀려 온다.” 며 소감을 말했다.



배식을 마친 선수들은 식판과 수저를 챙겨 지하로 이동하여 직접 설거지와 식판 정리를 하며 봉사 활동을 마무리 하였다.



사랑 나눔 빨간 밥차 한원일 후원장은 “유도훈 감독에게 봉사활동을 요청했을 때 흔쾌히 수락해줬다. 감사하다"며 전자랜드 농구단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전자랜드 농구단은 오는 26일(목) 16시 삼산체육관 지하 보조경기장에서 일본 국가대표팀과 연습 경기가 예정 되어 있으며 이 날 관전은 무료 입장으로 팬들에게 공개 된다.



J스포츠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