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기관 30곳 경영평가 낙제

30개 공공기관이 지난해 경영평가에서 낙제점인 D·E등급을 받았다. 2012년 낙제 대상(16개)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전년보다 2배 … 성과급 0
2곳은 기관장 해임 건의

 기획재정부는 18일 117개 주요 공공기관의 2013년 경영실적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최고등급인 S등급은 한 곳도 없었고, A등급도 두 곳(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한국교육학술정보원)으로 전년도 16곳보다 크게 줄었다. B등급(40개), C등급(39개)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D·E등급을 받은 기관 직원들은 올해 성과급을 한 푼도 받지 못한다.



 기재부는 박종록 울산항만공사 사장(E등급)과 남궁민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2년 연속 D등급)에 대해서는 경영악화의 책임이 크다는 판단 아래 소관부처 장관에게 해임을 건의하기로 했다. ‘E등급 또는 2년 연속 D등급 기관 중 재임기간 6개월 이상 기관장은 해임 건의할 수 있다’는 공공기관운영법 규정을 적용한 조치다. 울산항만공사는 안전관리 노력 미흡, 산업기술시험원은 경영실적 하락이 이유다.



 기재부는 또 D등급 중 재임기간이 6개월 넘은 6곳 기관장(대한주택보증·한국동서발전·한국세라믹기술원·한국전력거래소·한국중부발전·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해서는 경고조치했다. 현오석 경제부총리는 “공공기관 개혁을 위해 엄정한 잣대로 평가한 결과 하위등급 기관들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