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러시아 경기 초반, 우려씻은 韓 대표팀 "잘 하는데?"

본문이미지
/사진=SBS 중계화면 캡처


한국 대표팀의 운명을 가를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 러시아전이 18일(한국시간) 오전 7시 브라질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날에서 시작됐다. 평가전에서의 아쉬운 모습과는 달리 탄탄한 한국 대표팀의 움직임에 누리꾼들이 열광하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전반 초반 러시아를 압박하며 골대를 공략했다. 전반 11분 손흥민은 공을 몰고 들어가 위협적인 슈팅을 선보이기도 했다. 원톱 박주영 역시 러시아 진영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수비진을 흔들었다.



한국 대표팀의 모습에 중계를 지켜보는 누리꾼들의 승리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높아졌다.



이들은 "손흥민 단독 돌파 놀랍다. 클래스가 보인다", "그동안 걱정은 기우였던 것 같다. 위협적인 모습이 많이 보인다", "러시아 선수들 당황한 듯", "지하철에서 단체로 함성을 지르고 있다" 등의 의견을 잇따라 올리고 있다.



한편 이날 한국 대표팀은 정성룡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며 윤석영, 홍정호, 김영권, 이용이 포백을 형성한다. 중원에는 기성용과 한국영이 포진되며 2선 공격수로 구자철과 이청용, 손흥민이 나선다. 원톱 공격수로는 박주영이 낙점됐다.



파비오 카펠로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 대표팀은 세르게이 이그나셰비치, 바실리 베레주츠키, 안드레이 에스첸코, 드미트리 콤바로프가 포백으로 나선다. 미드필더에는 빅토르 파이줄린과 올렉 샤토프, 데니스 글루샤코프가 포진하고 공격은 알렉산드르 사메도프, 알렉산드르 코코린, 유리 지르코프가 이끈다. 이고르 아킨페예프가 골문을 맡는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