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우즈베크 경제협력 늘려 120억 달러로

박근혜(얼굴) 대통령과 이슬람 카리모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자는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두 정상은 또 양국이 진행 중인 ▶수르길 가스전 개발 및 가스화학 플랜트 건설(39억 달러 규모) ▶탈리마잔 화력발전소 건설(8억2000만 달러) ▶가스액화사업 프로젝트(31억 달러)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협력을 재확인했다. 총규모가 80억 달러에 가깝다. 양 정상은 신규 대형 프로젝트인 칸딤 가스전 개발과 가스처리 공장 건설 사업(40억 달러)에 한국이 참여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카리모프 대통령은 박 대통령의 통일외교 구상인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는 물론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드레스덴 통일 구상’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타슈켄트=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