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정련 의원 30여 명 1인 피켓시위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오른쪽)가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창극 총리 후보자 등 현안에 대해 김영록 수석부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며 총공세를 이어갔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일제의 식민통치라는 가장 큰 아픔의 역사를 건드린 사람을 총리 후보로 선출한다는 것은 국민들을 너무나 힘들게 하는 것”이라며 “문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느냐의 여부는 이 정부가 상식의 길을 갈 것이냐, 아니면 비상식의 길을 갈 것이냐, 또 비상식의 통치를 할 것이냐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윤 전략홍보본부장은 “청와대의 문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제출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오만과 독선이 극에 달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지명을 철회해도 모자랄 판에 국민의 뜻을 저버리고 일방적으로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는 국민적 분노를 가져올 것”이라고도 했다.

 당 소속 의원 30여 명은 이날 서울 시내 곳곳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설훈·김관영·서영교 의원 등은 여의도 국회 앞에서 “문 후보자의 사퇴가 국민의 뜻”이라며 시위를 했다. 전정희 의원은 오전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문창극 총리 지명 창피하다’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이다 새누리당 당직자로 보이는 사람들로부터 항의를 받기도 했다. 이미경·우원식 의원(광화문 세종대왕상 앞)과 정청래 의원(청와대 앞) 등도 1인 시위 행렬에 가세했다.

 이들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박 대통령이 식민사관에 찌든 반여성적, 반역사적, 반민족적인 문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것은 국민 상식에 반하는 일일 뿐만 아니라 국제적 망신까지 초래하는 심각한 사태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문 후보자는 인사청문 요청과 관계없이 자진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번 시위는 설훈 의원이 16일 저녁 새정치연합 의원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글=이윤석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