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효종 "방송의 무책임한 비방 단호 대처"

박효종
제3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17일 박효종(67) 위원장 체제하에 공식 출범했다. 방통심의위는 이날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위원장에 박효종 서울대 윤리교육과 명예교수를 선출했다. 부위원장에는 김성묵(64) 전 KBS 부사장이, 상임위원에는 장낙인(62)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초빙교수가 뽑혔다. 대표적인 뉴라이트 운동가인 박 위원장은 취임사에서 “방송의 과잉 상업화와 질적 저하, 무책임한 비방과 명예훼손 정보 등에 대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방통심의위원은 대통령과 국회의장,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가 3명씩 총 9명을 추천한다. 박효종 위원장과 함귀용 변호사, 윤석민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대통령 몫으로, 김성묵 부위원장과 장낙인 상임위원, 고대석 전 대전MBC 사장은 국회의장 몫으로 위촉됐다. 또 국회 미방위에서는 하남신 전 SBS 논설위원과 박신서 전 MBC PD, 윤훈열 전 청와대 행사기획비서관을 추천했다. 이 중 야당 추천 인사는 3명(장낙인·박신서·윤훈열)이다.

봉지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