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동자 = 진보당 공식 깨 … 국도 7호선 서둘러 확장"

“정치적 이념으로 투표하는 시대는 끝났다.”

 박천동(48·새누리당) 울산 북구청장 당선자의 말이다. 그는 지난 6·4 지방선거에서 누구보다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통합진보당의 텃밭이라고 불려온 울산 북구에서 현역 구청장인 윤종오(50·통합진보당) 후보와 불과 1480표(1.88%) 차이로 당선된 때문이다. 그는 “선거 기간 누구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고, 개표 방송 때는 더욱 안심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표심을 어떻게 분석하나.

 “울산 북구는 울산에서 진보 성향이 가장 강한 곳이다. 현대자동차와 그 협력업체의 근로자를 더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하지만 이번에는 노동자들이 변했다는 것을 느꼈다. 그동안 진보정당 구청장들이 북구민을 만족시키지 못한 결과라 생각한다.”

 -노동자 표심을 얻었다고 생각하나.

 “득표율에서 알 수 있듯 전적으로 지지받은 건 아니다. 하지만 진보정당이라고 해서 무조건 찍어주는 시대는 이번 선거를 끝으로 끝났다고 생각한다. 통합진보당의 정당해산심판 청구 등이 선거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진보정당=노동자라는 공식이 무너졌다는 데 의미가 있다. 새누리당 후보도 정책과 공약으로 승부를 겨루면 노동자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 이제는 정책으로 선거하는 시대다.”

 -전임 구청장의 사업은 그대로 진행하나.

 “해상 풍력단지 조성사업은 아직 시작된 사업이 아니고 계획만 잡혀 있다. 주민의 찬반 의사를 듣고 재검토 과정을 거칠 것이다. 하지만 전 구청장이 진행하던 사업을 무조건 전면 중단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일단 공약으로 밝힌 국도 7호선 확장사업과 오토밸리로 조기 개통부터 추진할 것이다. 같은 정당(새누리당)의 시장, 국회의원과 협력하면 충분히 가능하리라 본다.”

 -좌우명은.

 “노력하고 준비하는 사람에게 기회가 가고, 그런 사람이 성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2010년부터 4년간 구청장이 되기 위해 착실하게 준비했다. 지역 주민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정말 많이 고민했다.”

 울산 북구 송정동에서 태어나 송정초와 대현중, 울산고를 졸업했다. 동의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후 정계에 입문했다. 제3, 4대 울산시의원으로 활동했다. 2008년 5월에는 책 『현대 중국 경제의 이해』를 냈다. 그는 “중국의 경제상황 변화는 울산 같은 제조업 중심의 도시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경제지식을 행정에 접목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대학 다닐 때 통기타 동아리에서 활동하고 대학가요제에 나갈 정도로 음악에 관심이 많다.

차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