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버스용 '밧줄 스노 체인' 개발한 울산시 공무원

울산시가 밧줄을 이용해 시내버스용 스노 체인을 개발했다. 기존 쇠사슬 체인의 10분의 1 가격에 생산할 수 있다. 운전자 혼자 설치할 수 있을 만큼 무게도 가볍다. 시는 이 기술을 특허 등록했다. 생활 속 작은 아이디어를 찾아낸 ‘똑똑한 공무원’ 덕분이다.

 울산에 폭설이 내린 지난해 2월 울산시 대중교통과 신용덕(41·사진) 주무관은 고민에 빠졌다. 울산 시내버스들이 눈길에 고립되면서 시민들의 민원이 쏟아진 것. 20㎏이 넘는 기존 체인은 설치하는 시간만 30분가량 걸린다. 이 때문에 버스가 연착되기 일쑤였다. 눈 녹은 도로에서는 아스팔트 파손 우려가 있어 체인을 제거하고 다녀야 했다. 그때 빙판 위를 거침없이 달리는 관광버스들이 신 주무관의 눈에 띄었다. 바퀴는 선박용 밧줄로 감싼 상태였다. 겉모습은 어설펐지만 효과는 커보였다.

 이를 본 신 주무관은 ‘밧줄로 체인을 만들어 시내버스에 설치해보자’는 의견을 동료 공무원들에게 냈다. 전문가의 도움을 얻기 위해 울산버스운송사업조합에도 도움을 요청했다. 1년간 연구를 거쳐 올 2월 시제품이 탄생했다. 모양은 철제 체인과 다름없지만 굵기 5㎝의 폴리프로필렌(PP) 섬유 밧줄이 버스 타이어를 감쌌다. 시험 결과 빙판에서도 미끄러지지 않고 도로를 달렸다. 설치와 제거에 10분도 걸리지 않았다.

 울산시는 지난달 27일 특허청에 이 기술을 등록하고 상품화에 참여할 기업을 찾고 있다. 신 주무관은 “생활 속의 작은 아이디어를 눈여겨본 게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울산=차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