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봉 6억원 클린턴 딸 첼시 미 NBC 기자 특혜 취업?

힐러리 클린턴
미국의 차기 대권주자로 부상한 힐러리 클린턴(67) 전 국무장관의 딸 첼시 클린턴(34)이 NBC 방송 기자로 일하면서 고액 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첼시가 올해 초 월별(month-to-month) 급여로 전환하기 전까지 NBC에서 연봉 60만 달러(약 6억1300만원)에 해당되는 급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NBC 고용 계약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NBC 측이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출마할 경우에 대비해 관계 유지 차원에서 첼시와 재계약한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NBC 방송 대변인은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면서 “우리는 첼시와의 훌륭한 계약 관계를 지속할 것이고, 현재 그의 활동에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인사이드는 해당 보도가 사실이라면 첼시는 지난 2년7개월 동안 총 58분 동안 방송하면서 155만 달러를 받았으며 초당 445달러(45만원)를 번 셈이라고 주장했다.

 첼시는 지난 2011년 11월 NBC방송의 ‘록센터 위드 브라이언 윌리엄스(Rock Center with Brian Williams)’ 프로그램을 거쳐 현재 ‘나이틀리 뉴스(Nightly News)’ 기자로 근무하고 있다. NBC는 첼시 채용 당시 뉴욕포스트를 비롯한 많은 매체로부터 경험도 없는 전직 대통령의 딸을 채용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NBC는 앞서 2011년과 2009년에도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딸인 메건 매케인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딸인 제나 부시 헤이거를 리포터와 기자로 각각 고용한 바 있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