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산 리모델링] 직장생활 2년 차 미혼 여성 재산 형성 어떻게 해야 하나

Q 서울 영등포구에 살고 있는 김모(28)씨. 직장생활 2년차로 아직 미혼이다. 얼마 전까지 부모님과 함께 살았으나 출퇴근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 독립해 살고 있다. 거주하는 집은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55만원짜리 원룸이다. 한 달 소득은 250만원. 김씨의 가장 큰 고민은 대학 등록금을 내기 위해 은행에서 빌린 5000만원을 갚는 일이다. 지금의 급여와 소비 수준으론 답이 잘 안 보인다. 아울러 재산 형성은 어떻게 하면 좋은지 조언을 구했다.

A 사회초년병이 가장 빠르게 목돈을 만드는 방법은 저축금을 늘리는 것이다. 그러나 급여가 오르지 않고서야 저축금 증액은 어렵다. 이럴 때 지출 관리를 통한 절약이 필요하다. 절약해서 여유가 생긴 돈으로 저축을 늘리면 생각보다 놀라운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

 김씨의 절약 가능한 지출 내역은 먼저 월세 부문이다. 월세를 전세로 전환하면 거주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어서다. 개인 용돈과 실비보험료도 줄일 수 있는 여지가 보인다. 지출관리는 체크카드로 하도록 하자. 체크카드를 쓰면 절약할 수밖에 없는데, 지출하고 남는 돈은 매월 출금해 적립식 펀드 등에 저축하길 권한다. 이렇게 해서 목돈이 모아지는 대로 학자금을 상환하면서 제 2, 3의 재무목표를 공략해 나가면 되겠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세금 대출, 월세보다 30만원 비용 절감=김씨는 소득 대비 월세 지출 비중이 28%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2013 행복지수 데이터’를 보면 우리나라의 평균 주거비용은 가처분소득의 16% 정도다. 김씨는 이보다 높은 주거비용을 부담하고 있는 셈이다. 일반적으로 주택구입과 전세·월세 중 대출금 상환, 이자 부담, 기회비용 등을 감안한 주거비용이 가장 큰 것은 월세다. 그 다음이 전세, 가장 낮은 것이 주택 구입 순이다. 주거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택 구입이 가장 좋겠지만 김씨의 소득을 감안할 때 전세로의 전환이 대안이다.

 김씨가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서 원룸 또는 투룸의 전세 가격은 5000만~7000만원 선이다. 일반적으로 전세금 대출 한도는 전세가의 80% 수준이므로 4000만~5000만원가량 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경우 월 이자는 15만~20만원 정도로 현재 지출하고 있는 월세에 비해 약 30만원가량 부담이 적어진다.

 ◆용돈 등 줄이면 40만원 저축 여력=가입한 실비보험에 매달 13만원 불입하는데 20대 여성의 보험료치곤 과하다. 매달 4만원씩 내는 적립보험료부터 정리하자. 적립보험료는 갱신 보험료를 대체 충당하기 위해 가입하는 것이지만 김씨의 현재 상황에선 불필요하다. 아울러 골절 진단비처럼 보험료 대비 보험금이 적은 비효율적인 보장 내용을 삭제하면 실비보험료를 5만원 이상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교통·통신비, 중식비, 개인용돈, 부모님 용돈을 줄이면 모두 40만원 정도 저축할 수 있는 여력이 생긴다. 김씨는 학자금 상환으로 인해 다른 사회초년생처럼 적극적인 재테크는 힘들다 해도 부양가족이 없는 만큼 급여의 50% 이상 저축하는 게 바람직하다.

 ◆소장펀드, 중장기적 재산 형성에 적합=목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계획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소득공제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소득공제 장기펀드(소장펀드)를 추천한다. 연간 600만원 납입 시 연말정산에서 39만6000원까지 환급받아 이 대목에서만 연 6.6%의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 물론 국내 주식에 40%가량 투자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 좋다. 5년 이내 중도해지하게 되면 총 납입금액의 6.6%를 추징세액으로 부담해야 하므로 최소 5년 이상 유지해야 한다. 소장펀드는 중장기적으로 목돈과 절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어 근로자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서명수 객원기자

◆ 재무설계 도움말=김은미 한화증권 르네상스 부지점장, 김명진 미래에셋증권 WM강남파이낸스센터 과장, 강태규 ㈜메이트플러스 CRA본부 컨설팅팀 과장, 임대성 ㈜와이알컴퍼니 대표이사

◆ 신문 지면 무료 상담=e메일(asset@joongang.co.kr)로 전화번호와 자산 현황, 수입·지출 내역 등을 알려 주십시오. 신분을 감추고 게재합니다.

◆ 대면 상담=전문가 상담은 재산리모델링센터로 신청(02-751-5524)하십시오. ‘위스타트’에 5만원을 기부해야 합니다.

◆ 후원=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외환은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